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바스치앙 살가두 사진전 관람

최종수정 2014.12.18 08:07 기사입력 2014.12.18 08:07

댓글쓰기

금천구 직원 30명 17일 세종문화회관서 열린 현존하는 최고의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세바스치앙 살가두의 한국 최초 전시회 관람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금천구(구청장 차성수) 직원 30명이 17일 오후 2시 세종문화회관에서 '세바스치앙 살가두 GENESIS 2014' 전시회를 관람했다.

이날 행사는 금천구가 직원들의 감성역량 강화와 심신재충전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문화·감성교육 일환으로 열렸다.

현존하는 최고의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세바스치앙 살가두’의 한국 최초 전시회라는 점에서 직원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세바스치앙 살가두 GENESIS 2014'는 살가두가 2004년부터 8년 동안 갈라파고스 알래스카, 사헬 사막 등 전세계 120여개국을 돌며 기록한 사진이 소개되고 있다.
세바스치앙 살가두 사진전 관람

세바스치앙 살가두 사진전 관람


사람의 손이 닿지 않은 지구의 가장 순수하고도 웅장한 모습을 담은 흑백사진 245점을 만날 수 있다.

일상적 업무공간을 벗어난 직원들은 다소 들뜬 분위기에서 관람을 시작했지만 사진 하나하나를 감상하면서 이내 눈빛이 진지해졌다.
3시간여의 전시회 관람을 마친 직원들은 “사진을 통해 작가가 전하는 사회적 이슈와 환경보호 메시지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며 “본연의 행정업무를 볼 때도 작은 일에서부터 자연을 보호하고 지구와 함께 살아가고자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영동 행정지원과장은 “직원 문화·감성교육을 지속적으로 가져 예술적이면서도 실용적인 문화체험이 실무에 직·간접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