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연준의 금리인상 신중론에 급등‥다우 1.69%↑

최종수정 2014.12.18 06:14 기사입력 2014.12.18 06: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뉴욕증시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인상에 신중한 입장을 밝힌 데 힘입어 큰 폭으로 올랐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288포인트(1.69%) 오른 1만7356.87에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96.48포인트(2.12%) 상승한 4644.31을 기록했다. S&P500지수도 40.15포인트(2.04%) 뛴 2012.89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오후 2시 Fed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성명을 발표했다. 곧이어 재닛 옐런 Fed의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통화 정책및 경제 전망 등에 대해 설명했다.

Fed는 성명에서 양적완화 종료 이후 '상당기간(a considerable time)' 저금리 정책을 유지한다는 표현을 삭제했다. 대신 금리인상 결정시 '인내심을 갖겠다( be patient) ' 는 표현을 새로운 선제적 안내(포워드 가이던스)로 채택했다. 이는 당분간 초저금리 기조는 유지하면서 향후 금리 인상 결정도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입장으로 해석됐다.

이에따라 시장은 이를 크게 환영했고 다우지수는 순식간에 300포인트나 상승하기도 했다.
옐런 의장도 이후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금리인상의 포워드 가이던스였던 '상당기간(a cosiderable time)' 표현이 달라졌다고해서 Fed의 정책 의도가 달라진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옐런 의장은 "적어도 앞으로 몇차례 위원회가 열릴 때까지 금리인상 결정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몇차례가 두번 정도를 의미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최근의 유가 하락이 대체로 미국 경제에는 긍정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유가하락은 금융시장에 영향(impact)를 미칠 것이며 에너지관련 기업의 사업계획에도 지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운더리히 증권의 아트 호건 수석 시장 전략가는 “당초 시장은 오늘 유가나 러시아 경제위기보다도 Fed의 매파적 성명을 더 걱정했다. 하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며 시장의 안도감을 전했다. 그는 “시장은 예상보다 훨씬 덜 매파적인 Fed의 결정을 축하하고 있다”며 주가 급등 원인을 분석했다.

한편 이날 유가도 진정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54센트(1%) 오른 56.47달러에 마감했다.

ICE선물시장에서 브렌트유는 배럴당 68센트(1.13%) 오른 60.69달러 선에서 거래되는 등 60달러대에 다시 복귀했다.

최근 유가의 낙폭이 과도했다는 인식에 따른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 12월12일로 끝난 주간의 원유재고가 84만7000배럴 감소한 3억7990만배럴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시장에선 190만~240만 배럴의 감소를 예상했었다.

개별 종목중에선 에너지관련 기업들이 반등하며 주도하는 모습이었다.

엑슨 모빌과 쉐브론은 각각 3.02%, 4.25%씩 올랐다.

한편 페덱스는 실망스런 2분기 어닝 발표로 주가가 3.72% 내렸다. UPS 역시 1.17% 떨어지며 동반하락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