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금융, 지배구조위원회 설치…금융위 모범규준과 보조

최종수정 2014.12.17 15:32 기사입력 2014.12.17 15:32

댓글쓰기

KB금융 본점(제공=KB금융)

KB금융 본점(제공=KB금융)


계열사 대표 지배구조위원회에서 선임…외부입김 최소화
회장후보 선발 때 주주대표 포함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취약한 지배구조로 경영진 간 갈등이 고조되며 문제가 됐던 KB금융이 이사회 내에 '지배구조위원회(가칭)'를 설치하고 등기이사 선임의 통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17일 KB금융 지배구조 개선 태스크포스팀(TFT)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내부통제 강화와 지배구조 개선 방안' 진행 사항을 발표했다. 이사회는 KB국민은행 등 계열사 대표와 임원 인사에 금융당국이나 외부의 입김을 차단하기 위해 등기이사 선임을 신설되는 지배구조위원회에 맡기기로 했다. 이는 지난달 금융위원회가 '금융회사 지배구조 모범규준'을 내놓으며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두도록 한 것과 보조를 맞춘 것이다. 다만, KB금융은 비등기 주요 집행임원은 각 그룹사 CEO가 선임하고 추후 지배구조위원회에 보고해 CEO의 인사권을 존중하기로 했다.

KB금융의 고질적 병폐로 지적돼 온 '승계프로그램 부재' 역시 TFT의 해결과제 중 하나다. KB금융은 기존에 사외이사 중심으로 진행돼 온 CEO 승계프로그램을 앞으로 현직 CEO와 지배구조위원회가 주도하기로 했다. 또 현재 사외이사로만 구성된 회장후보추천위원 구성에 주주대표 등을 포함시켜 주주대표성을 확보하는 방향도 검토 중이다.

사외이사 후보 추천과 평가 프로세스도 구축된다. KB금융은 이사회의 다양성 확보를 위해 은행 경영, 법률, 회계 등 전문 직능을 포함한 분야별 사외이사 후보군을 구성하고 이중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가 후보자를 추천하도록 했다. 또한 사외이사 평가 때 내부직원 평가를 확대하고 외부평가를 정례화 해 공정성을 확보키로 했다.
계열사 사외이사 수도 축소될 전망이다. KB금융은 금융회사 지배구조 모범규준을 반영해 완전자회사는 사외이사를 두지 않거나 3인의 사외이사를 두고 그룹을 지주사 중심으로 관리·감독하기로 했다. 따라서 은행과 보험을 제외하고 다른 계열사는 사외이사를 두지 않고 지주사 사외이사가 계열사 사외이사를 겸직할 전망이다. 또 필요시 자회사의 주요 의사결정을 그룹차원에서 통할·조정할 수 있는 프로세스도 구축한다.

뿐만 아니라 각종 금융사고 근절을 위한 종합 대책과 국외점포 관리체계도 재정립하는 등 내부통제 강화방안도 이번 TFT 논의 과정에 포함됐다.

윤종규 회장은 "그간 KB금융을 둘러싸고 발생한 불미스런 일들을 통해 KB금융 전임직원은 통렬한 반성과 스스로의 모습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며 "철저한 내부통제와 윤리의식을 바탕으로 다시는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뼈를 깎는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B금융그룹은 지배구조 전반에 대한 개선안을 내년 1월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