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땅콩리턴' 국토부 추가조사 불투명…"사무장과 연락 안닿아"

최종수정 2014.12.15 07:06 기사입력 2014.12.14 18:48

댓글쓰기

국토부, 대한항공 출신 조사관 공정성 시비 부담 느낀듯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땅콩 리턴' 사건과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사건의 핵심 피해자인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을 15일 추가 보강조사하겠다고 밝혔지만 정작 당사자와는 연락이 닿지 않아 조사여부가 불투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는 14일 참고자료를 내고 "박사무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폭언, 고성, 비행기에서 내리게 된 경위에 대해 최초 조사 때와 달리 진술한 사유 등을 철저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국토부 관계자는 "박 사무장에게 연락을 하고 있는데 아직 연결은 안 됐다"며 "어쨌든 내일(15일) 오전 10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조사한 곳(김포공항 인근 항공안전감독관실)에서 조사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사건 당사자와 연락도 닿지 않은 상태에서 국토부가 서둘러 추가 보강조사 방침을 밝힌 것은 국토부 조사단 6명 중 2명이 대한항공 출신이라는 언론보도 등 공정성 시비가 부담스러운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8일부터 조사단을 통해 조 전 부사장의 지시로 미국 JFK공항에서 '램프 리턴'한 항공기의 기장·사무장·객실 승무원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8일 조사에서 조 전 부사장의 폭언·폭행 사실을 밝히지 않았던 박 사무장은 나흘 후 검찰조사와 KBS와의 인터뷰에서는 폭언·폭행이 있었다고 밝혔다.

박 사무장은 조사 전 대한항공 직원들이 찾아와 "국토부 조사 담당자들은 모두 대한항공 출신이고, 조사를 해봐야 대한항공과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고 압박했다"고 주장해 공정성에 의문을 던졌다.

한편 국토부는 "조사단 6명 중 2명은 대한항공 출신 항공안전감독관이고, 4명은 일반직공무원으로 항공사 출신이 아니다"며 "(대한항공 출신인)감독관은 램프리턴의 적정성, 관제탑과의 교신내용 등 전문 기술적인 부분만 담당하고 있고, 기내의 소란 여부 등은 일반직공무원이 조사를 담당하고 있어 객관성이나 공정성에 대한 문제는 없다"고 주장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