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현아 전 부사장, 사무장에 사과쪽지 전달

최종수정 2014.12.15 15:01 기사입력 2014.12.14 12: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이른바 '땅콩리턴'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14일 자신에게 견과류를 서비스한 승무원과 비행기에서 내쫓긴 박창진 사무장을 찾아갔으나 만나지 못하고 사과 쪽지를 남겼다.

대한항공 측은 이날 "조 전 부사장이 이날 오전 박 사무장과 승무원에게 직접 사과하기 위해 이들의 집에 각각 찾아갔으나 둘 다 집에 없어 만나지 못했다"며 "대신 그 자리에서 이들에게 사과하는 내용의 짤막한 쪽지를 직접 써서 집 문틈으로 집어넣고 돌아갔다"고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이 승무원과 사무장에게 직접 사과한다고 밝힌바 있어 추후에도 이들에게 직접 사과하기 위해 만남을 계속 시도할 것이라고 대한항공 측은 전했다.

한편 대한항공 박 사무장은 사건 당시 조 전 부사장으로부터 욕설을 듣고 폭행까지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회사 측이 이 사건에 관해 거짓진술을 하도록 계속 강요했다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