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시진핑, 난징대학살 추모식 참석…日 "견제 행위"

최종수정 2014.12.13 18:18 기사입력 2014.12.13 18: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3일(현지시간) 난징(南京)대학살 희생자 추모식에서 일본에 강한 비난 메시지를 던져 중·일 관계 긴장감이 조성되고 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난징시에서 열린 추모식에 참석해 "역사를 잊는 것은 배반을 의미하고, 범죄를 부인하는 것은 범죄를 반복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해 과거사를 부인하는 일본 측을 정면 비판했다.
이어 "역사는 시대가 변한다고 바뀌거나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난징대학살의 참상은 증거가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침략국이 저지른 잔인한 범죄를 절대로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침략전쟁을 미화하는 어떤 행위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중·일 전쟁 당시인 1937년 12월 13일부터 이듬해 1월까지 중국 난징에서는 30만명 이상(중국측 추정)의 중국인이 일본군의 총칼에 처참하게 숨졌다. 그러나 일본은 이런 역사적 사실의 상당 부분을 부인하고 있다. 중국은 올해 처음으로 난징대학살 희생자 추모일을 국가기념일로 정하고 대규모 추모행사를 거행했다.
중국 언론들은 이날 추모식 행사와 시 주석의 일본을 향한 발언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난징대학살은 중국 전체에 오랜 기간 심리적 트라우마가 될 것"이라면서 난징대학살의 참상을 중국인들이 쉽게 잊을 수 없음을 강조했다.

일본 언론들은 중국의 난징대학살 희생자 추모식 현장에서 나온 시 주석의 발언에 주목하며 "일본을 견제하려는 행위"라고 해석하고 있다.

NHK는 중국 정부가 추모식으로 역사 문제에 관해 일본을 견제하고 공산당 구심력을 유지하려고 한다고 평가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내년이 일본 패전 70주년인 점을 염두에 두고 시진핑 정권이 일본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깔린 것이라고 풀이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