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윤희, 남편 최정 바라보는 새신부의 '사랑가득한' 시선

최종수정 2014.12.14 00:07 기사입력 2014.12.14 00:07

댓글쓰기

최정 나윤희 결혼

최정 나윤희 결혼


나윤희, 남편 최정 바라보는 새신부의 '사랑가득한' 시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야구선수 최정과 울산 MBC 전(前)기상캐스터 나윤희가 백년가약을 맺었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노블발렌티에서 진행됐다. 결혼식 주례는 최정의 은사인 김성근 전 SK 감독(현 한화 감독)이 맡았다. 이후 두 사람은 발리로 신혼여행을 떠난다.

두 사람은 2013년 지인의 소개로 인연을 맺어 연인으로 발전, 각자의 일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믿음과 신뢰가 생겨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

최정은 2005년 SK 1차 지명으로 프로에 데뷔, 2008년 최연소 한국시리즈 MVP를 거머쥐었고, 2009 제2회 WBC, 2010 광저우 아시안 게임, 2013 제3회 WBC에서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진면목을 과시한 베테랑선수로, 최근에는 자유계약선수(FA) 역대 최고 대우인 4년 총액 86억으로 SK에 잔류해 많은 화제를 불러 모았다.
최정의 신부 나윤희는 경성대학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 지난 2012년 울산 MBC 기상캐스터에 합격했고 따뜻한 성품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