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가간 공동망 이용한 해외송금 15일부터 서비스

최종수정 2014.12.14 12:00 기사입력 2014.12.14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한국은행은 15일부터 국가 간 지급결제시스템을 연계한 공동망을 이용하는 새로운 해외송금 방식인 '국가간 송금 서비스'가 개시된다고 14일 밝혔다.

금융결제원이 운영하는 이 서비스는 국민, 외환, 우리, 농협, 하나, 전북, 제주 등 7개 은행이 참여해 우선 베트남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향후 APN(Asian Payment Network) 회원국가 및 국가 간 ATM 연계 국가를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대상국가가 확대될 계획이다.

이 서비스의 특징은 수취인 앞 즉시 입금과 송금결과 즉시 확인이 가능한 실시간 송금방식이라는 점이다. 또 수취인 계좌 조회 후 송금을 통해 입금오류 가능성도 대폭 줄였다.

한은은 이 서비스를 통해 해외송금 관련 편의성이 높아지고 송금에 실패하는 일을 방지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의 환거래은행을 통한 송금방식(SWIFT)은 전 세계 대부분 은행에 대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했지만 통상 1~3일의 시간이 걸렸고 일방적 메시지 방식으로 결과 확인이 어려웠을 뿐만 아니라 입력 오류에 따른 실패 가능성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한 글로벌 송금업체를 통하면 즉시 송금이 가능했지만 수수료가 매우 높았다.

해외 송금비용 절감도 기대된다. 송금 수수료는 은행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는데 베트남에 3000달러를 송금하는 경우를 비교해보면 SWIFT는 4만6000원, 송금업체를 이용하면 8만4000원을 지불해야 하지만 국간 간 송금은 3만~3만6000원의 비용만 들 것으로 예상된다.
송금 통화는 달러화로, 다른 통화로 확대 여부는 향후 검토할 계획이다. 송금 후 은행 간 정산에 따른 결제리스크 관리를 위해 1회 송금액은 5000달러로 제한된다. 서비스는 우선 은행 창구를 통해 제공되며 서비스 안정화 시 인터넷뱅킹, ATM 등으로 확대해 시간을 연장할 방침이다.

한은 관계자는 "국가 간 송금사업은 금융이용자에게 편리한 해외송금서비스 채널을 추가적으로 제공함으로써 해외송금과 관련한 편의를 높이고 선택권을 확대한 것"이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서비스 국가 및 국내 참가은행 확대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