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중기센터 中 수출상담서 7600만불 '대박'

최종수정 2018.08.15 15:31 기사입력 2014.12.11 07:40

댓글쓰기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가 10일 고양 킨텍스에서 '2014 CHINA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행사에 참석한 바이어와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행사장에 마련된 부스에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경제(고양)=이영규 기자]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가 한ㆍ중 FTA(자유무역협정) 사실상 타결에 맞춰 경기도와 공동으로 진행한 '2014 CHINA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에서 대박을 터뜨렸다.

경기중기센터는 10일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한 '2014 CHINA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통해 총 761건의 상담과 7600만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11일 밝혔다.
경기중기센터는 최근 국내 기업의 중국 수출이 정체를 보이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한중 FTA 타결에 따른 새로운 중국 시장 돌파구 마련을 위해 이번 상담회를 마련했다.

이번 상담회에는 경기중기센터 통상사무소인 중국 상해·심양 경기비즈니스센터(GBC)와 KOTRA 12개 중국 무역관을 통해 한국 제품에 대한 구매의사가 높은 103개사 바이어가 초청됐다. 또 현지 중소기업 340여개사도 참가했다.

참가 바이어 중에는 중국 ▲온라인 쇼핑사업 6위 업체인 'Shanghai Niuhai Dianzi Shanghai' ▲236개 매장을 가지고 있는 세계적 유통그룹 'Carrefour Shenyang' ▲한국수입상품 전문매장을 운영하는 'Hanbai Shopping' 등도 포함됐다.
이날 상담회에서 도내 기업들은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눈에 띄는 성과도 냈다.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가 10일 고양 킨텍스에서 '2014 CHINA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행사에 참석한 바이어가 중소기업 관계자와 상담을 하고 있다.

쌀과자, 통밀과자 제조업체인 성남 ㈜맘모스제과는 중국 N사와 상담을 진행해 200만달러 상담성과를 거뒀다. 전통주 제조업체인 가평 ㈜우리술은 중국 J사와 상담을 통해 캔 막걸리 50만달러 상당을 수출하기로 했다.

민경선 경기중기센터 통상지원본부장은 "중국은 세계 GDP의 12%를 차지하고, 특히 우리나라 수출의 4분의 1을 차지할 만큼 중요한 나라"라며 "특히 한중 FTA 타결로 중국 거대시장을 우리 기업들이 수출시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왔다는 판단에 따라 이번 수출상담회를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기중기센터는 수출상담회와 함께 경기도와 공동으로 한중 FTA 체결로 글로벌 경제 환경변화에 선대응하기 위한 'FTA 현안 대응 정책 간담회'도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김희겸 행정2부지사를 비롯해 경기개발연구원, GBC 상해 및 심양 소장, FTA 관련 분야 경기도 주요부서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중소기업의 FTA 활용에 도움을 주기 위한 세미나도 열렸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KOTRA 정환우 중국사업단 조사담당관이 '2015년 중국시장 전망'을, GBC 김기려 상해소장이 '중국 시장 진출 전략'을 주제로 각각 발표에 나섰다.

경기중기센터 관계자는 "이번 상담회는 한중 FTA 타결 때문인지 그 어느 때보다 바이어와 참가기업들의 높은 관심으로 열기가 뜨거웠다"며 "중국 바이어들이 우리 제품에 대한 높은 관심과 구매 의사를 보여 가까운 시일 내 가시적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