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오 "與, 대통령 눈치보는 당"

최종수정 2014.12.09 15:31 기사입력 2014.12.09 15: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이 "여당이 대통령 눈치보는 당이 됐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9일 국회에서 열린 개헌추진국민연대 출범식에 참석해 "지난 7일 대통령과 여당 의원들 오찬을 보니 의원들이 머리를 조아리며 제대로 말도 못하더라"면서 "조선시대 봉건 왕족, 신하만도 못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 의원은 이어 "말한마디 못하는 여당과 선명성을 강조하는 야당이 만나면 싸우기만 하니 국회를 정상화할 수 없다"면서 "이 같은 구조를 바꾸기 위해서라도 개헌을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세월호 참사를 보더라도 지금의 대통령제에서는 인명을 구조하지 못한 정부가 총사퇴를 하고 싶어도 못한다"면서 "국가원수와 내각을 나누면 해산 당하지 않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이는 책임정치로 연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대통령과 내각이 각각 책임지면 실세가 있을 수가 없게 된다"면서 "정치가 그렇게 돼야 결국 국민이 마음 놓고 각자 일에 전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