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 대표이사에 장동현 사장 선임

최종수정 2014.12.09 13:36 기사입력 2014.12.09 13:36

댓글쓰기

MNO 역량 결집해 경쟁력 강화, 플랫폼 기반 성장 주력
성장 사업의 특성 적합한 유연한 조직 체계 구축

장동현 SK텔레콤 신임 대표

장동현 SK텔레콤 신임 대표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SK텔레콤 이 2015년부터 SK텔레콤을 이끌어갈 새로운 수장으로 장동현 SK플래닛 COO를 임명한다고 9일 밝혔다.

장동현 신임 사장은 1963년생으로 서울대학교에서 산업공학 석사를 마친 후 1991년 유공(現 SK이노베이션)에 입사했다. 2000년 SK텔레콤으로 자리를 옮긴 이후 경영기획실장, 전략기획부문장, 마케팅부문장 및 SK플래닛COO 등 SK텔레콤과 자회사의 핵심 직책을 두루 경험하여 누구보다 SK텔레콤의 전 사업영역을 깊숙이 이해하고 있다는 평이다.
장동현 신임 사장은 SK플래닛 COO(Chief Operation Officer, 최고운영책임자)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급변하는 시장환경 속에서 SK텔레콤의 MNO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플랫폼 기반의 새로운 성장을 이끌어 나가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MNO총괄 산하에 마케팅부문과 기업솔루션부문, N/W부문을 편제하여 각 영역간 시너지를 높일 예정이다.

또, 플랫폼 총괄을 신설하고 사업개발부문을 Global사업개발부문으로 재편해 플랫폼 및 글로벌 사업에 있어 SK텔레콤과 SK플래닛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하였다. 플랫폼 총괄은 장동현 신임 사장이 겸직한다.
이외에도 기존 성장 영역은 각 사업의 특성에 맞도록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 운영체계를 구축해 사업 추진력을 높였고, 중장기 R&D 기능을 담당할 종합기술원을 신설해 향후 기술기반의 성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조직개편과 함께 기존 임원진에 대한 대규모 인사를 시행했다. 사업총괄을 비롯한 주요 부문장 및 투자회사 대표의 교체를 단행해 조직 분위기를 쇄신하고 이를 바탕으로 강력한 변화를 추진하여 내년을 새로운 성장과 도약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