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노원구, 장애인 위한 복지알리미서비스 시행

최종수정 2014.12.04 15:03 기사입력 2014.12.04 15:03

댓글쓰기

변경된 복지 소식 알려주고 각종 교양강좌 등 접수 대행 서비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시설에 거주하는 장애인들의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찾아가는 구정알리미 서비스’를 이달부터 시행한다.

김성환 노원구청장

김성환 노원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구는 복지정보와 구정소식 등을 장애로 인해 빨리 접하지 못하는 장애인들을 위해 장애인복지시설을 한 달에 두 번 방문해 장애인 특성별 맞춤 구정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탈 축제, 마을축제, 바자회, 변경된 복지정보 등 다양한 구정 소식을 소식지 위주로 알려주고 구민교양대학이나 평생교육원 강좌 등에 대한 신청을 구청직원이 시설에서 장애인들로부터 직접 받아 해당부서에 접수해 준다.

또 희망자에 한해 노원 뉴스레터를 발송해 줄 예정이다.

구는 시각장애인 거주시설인 대린원을 대상으로 12월부터 시범 실시한다.
대린원에는 시각장애인 32명이 거주하고 있다.

구는 시범사업결과를 토대로 2015년도에는 다른 장애인거주시설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 노원구에는 2만7844명의 장애인이 거주하고 있으며 대린원, 천애재활원 등 6개 장애인거주시설에는 장애인 308명이 살고 있다.

구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매월 점자소식지 300부를 제작, 우편으로 시각장애인들에게 구정 소식을 전하고 있다.

김성환 구청장은 "다양하고 생생한 정보를 장애인들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하기위해 추진하게 됐다“며 ”장애인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