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기아차, 加서 올해의 차 3종 선정..현지 最多 메이커

최종수정 2014.12.04 08:24 기사입력 2014.12.04 08:24

댓글쓰기

현대차 신형 LF쏘나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현대차 쏘나타와 제네시스, 기아 쏘울 전기차(EV)가 3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고 회사가 전했다.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가 발표한 '2015 캐나다 올해의 차' 차급별 평가를 보면 이들 3차종은 각각 최고의 차로 뽑혔다. 현지에서 영업중인 메이커 가운데 최다 차종을 배출했다.
쏘나타는 3만달러 이상 패밀리카 부문에서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스바루 WRX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제네시스는 5만달러 이상 럭셔리카 부문에서 아큐라 RLX하이브리드, 캐딜락 ATS쿠페를 제쳤으며 쏘울EV는 씨티카 차급에서 스마트 포투를 뒤로 하고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대기아차는 독일 폴크스바겐그룹(골프, 포르셰 마칸Sㆍ911터보S)과 함께 3개 차종이 1위에 올랐다. 캐나다 자동차 기자단이 뽑는 이 상은 해당 연도에 출시된 신차 및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스타일이나 품질, 성능ㆍ연비ㆍ안전성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평가해 15개 차급별로 가장 우수한 모델을 꼽는다.

이후 15개 차종을 대상으로 다시 투표를 거쳐 내년 1월 승용과 레저용차(RV) 부문에서 각각 3개 차종의 최종 후보를 선정해 2월 열리는 토론토모터쇼에서 부문별 최종 수상차종 2개를 발표한다. 현대기아차는 제네시스와 아반떼가 각각 2009년과 2012년 '캐나다 올해의 승용차'에, 싼타페가 2013년 '캐나다 올해의 RV차'에 각각 선정된 적이 있다. 이번이 4번째 도전이다.
회사 측은 이들 차종이 내년에도 고른 판매성장을 이끌고 현지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는 데도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