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삼구 회장, 中 옌타이시에서 명예시민증 받아

최종수정 2014.11.23 15:30 기사입력 2014.11.23 15:30

댓글쓰기

구이린, 다롄, 난징, 옌타이 등에서 명예시민증 수여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23일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따르면 옌타이시는 최근 아시아나항공 옌타이 지점을 통해 박삼구 회장에게 명예시민증을 전달했다.

박삼구 회장은 지난 1998년 아시아나항공의 옌타이 노선 취항, 한중우호협회장으로서의 양국간 우호증진 등에 대한 공로로 명예시민증을 받았다.
박삼구 회장은 지난 2001년 구이린시, 2006년 다롄시, 2012년 웨이하이시와 난징시(南京市) 등에서 명예시민증을 받은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1994년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취항을 시작으로, 중국시장에 진출한 이래 현재 여객노선의 경우 22개 도시, 30개 노선을 운항하는 한중간 최다 노선 항공사다.

이외에도 금호아시아나는 금호타이어, 금호고속, 금호리조트 등 계열사들이 중국에 진출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