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인회, 4위 "손등이 찢어지는 바람에"

최종수정 2014.11.22 16:50 기사입력 2014.11.22 16:09

댓글쓰기

던롭피닉스 3라운드서 '가시덤불 샷'에 부상, 선두 마쓰야마와는 4타 차

허인회

허인회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허인회(27)의 부상투혼이다.

22일 일본 미야자키현 피닉스골프장(파71ㆍ7027야드)에서 끝난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던롭피닉스토너먼트(총상금 2억엔) 3라운드에서 손등이 찢어지는 불운에 1타를 줄이는 데 그쳤고 4위(10언더파 203타)로 내려앉았다. 선두를 지킨 마쓰야마 히데키(일본ㆍ14언더파 199타)와는 4타 차로 벌어졌다. 버디 4개를 솎아냈지만 트리플보기에 발목이 잡혔다.

12번홀(파4) 티 샷이 왼쪽 러프로 날아간 게 출발점이다. 두 번째 샷마저 실수해 가시덤불 속으로 공이 빠졌다.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하려고 했지만 드롭할 자리가 마땅치 않아 그대로 경기를 속행했고 세 번째 샷이 불과 5m 앞에 떨어지는 등 '5온 2퍼트'로 결국 트리플보기를 적어냈다.

"세 번째 샷을 하는 순간 가시덤불에 장갑을 낀 손이 찢어졌다"는 허인회는 "손에서 피가 났고 손이 따가워 새 장갑을 낄 수 없을 정도였다"며 "손가락이 아파 클럽을 제대로 잡기도 힘들었다"고 했다. 이어진 13번홀(파4)에서는 1m 버디 퍼트를 실패했다. 그래도 경기를 포기하지 않았고, 15번홀(파4)에서는 기어코 3m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는 투혼을 펼쳤다.

허인회는 "통증이 심하지만 진통제를 먹으면 어프로치 샷과 퍼팅 감각이 무뎌진다"며 "약을 먹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하겠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미국에서 건너간 조던 스피스(미국)가 2위(12언더파 201타), 브렌든 존스(호주)가 3위(11언더파 202타)에 있다. 한국은 조민규(26)가 공동 7위(7언더파 206타), '한국의 상금왕' 김승혁(28)은 공동 21위(3언더파 210타)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