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NG생명, '(무)오렌지 변액유니버셜종신보험' 출시

최종수정 2014.11.20 15:58 기사입력 2014.11.20 15:58

댓글쓰기

ING생명, '무배당 오렌지 변액유니버셜종신보험'.

ING생명, '무배당 오렌지 변액유니버셜종신보험'.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ING생명은 사회초년생부터 자녀가 있는 가장까지 3가지 플랜에 맞춰 합리적인 보장을 설계할 수 있는 '무배당 오렌지 변액유니버셜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상품은 기본 종신보험의 특징인 사망시 사망보험금을 일시 지급하는 기본형(1종) 외 추가로 설정한 예상 은퇴나이 전 사망시 월급여금으로 가족생활비를 보장하는 소득보장형(2종), 오래 살수록 최대 150%까지 사망보험금을 증액해 주는 상속자산형(3종) 등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이 가운데 소득보장형(2종)은 보험가입자가 계약 시 설정한 예상 은퇴나이 이전에 사망할 경우 사망보험금으로 보험가입금액의 50%를 일시에 지급한다. 또 월급여금으로 유족에게 보험가입금액의 1% 또는 2%를 사망 시부터 은퇴나이까지 매월 지급한다. 사망시점에 잔여 은퇴나이 전 보험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더라도 최소 60회(5년)를 보증 지급한다.

더불어 무배당 CI납입면제특약에 가입할 경우 치료비, 간병비가 만만치 않은 CI 즉 중대한 암을 포함한 중대한 질병, 중대한 수술, 중대한 화상 발생시 치료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이후의 보험료를 회사가 전액 대신 납입해 주는 혜택도 마련했다.

변액보험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총 12종의 다양한 펀드라인업도 갖추고 있다. 채권, 주식 등 펀드 투자를 통해 보장금액 증대가 가능하며 투자실적에 관계 없이 사망시점에 최저사망보험금을 보증한다.
보험료 할인혜택도 있다. 주계약 가입금액이 7000만원 이상일 경우 가입금액에 따라 1%~5%까지 할인 된다. 자동이체시 보험료 1%가 추가로 할인 된다.

박익진 마케팅본부 부사장은 "고객의 입장에서 어떤 종신 보험이 필요한가를 많이 고민했다"며 "사회 초년생, 가장 등이 본인의 라이프 스타일에 꼭 맞는 플랜을 선택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인 혜택 이외에도 별도 비용 없이 상품을 연금 또는 적립투자형 계약으로 전환할 수 있는 유연성도 갖췄다"고 설명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