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원은 돈 앞에서 거짓말쟁이?

최종수정 2014.11.20 09:18 기사입력 2014.11.20 09: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은행원이 금전적 이득을 위해서는 거짓말을 하는 성향이 강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스위스 취리히대 경제학과 앨라인 콘 박사 연구팀은 은행원 200명을 대상으로 한 간단한 게임 실험을 통해 은행원에게 직업적 정체성을 환기시켰을 때 금전적 이득을 얻기 위해 거짓말을 한다는 결론을 얻었다.

연구팀은 대형 글로벌 은행에서 오랫동안 재직한 128명을 포함해 은행원 200명을 두 개 팀으로 나눠 동전 던지기 게임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에게 앞·뒷면 중 이기는 쪽을 미리 정해 알려주고 동전을 던져 이기는 쪽이 나오면 그 때마다 20달러를 지급한다고 알렸다. 참가자들은 어떠한 감시도 받지 않은 상태에서 동전을 10번 던진 후 온라인을 통해 게임 결과를 전달했다.

단 연구팀은 게임 시작 직전 두 팀 중 한 팀에게만 '은행에서 당신의 역할은 무엇이냐' 같은 질문을 던져 직업적 정체성을 환기시켰다. 다른 한 팀에는 '평소 TV 시청 시간은 몇 시간 정도 되냐' 같은 직업과 전혀 관련 없는 일상적인 질문을 던졌다.

동전 던지기에서 이길 확률은 50%지만 직업적 정체성을 환기시킨 한 팀의 승률은 58.2%, 다른 팀 승률은 51.6%였다. 승률이 높은 팀의 경우 실험 참가자의 26%가 동전 던지기에서 지고도 이겼다고 거짓말을 했음이 드러났다.
일반 학생들과 제약, 통신, IT 등 다른 산업군에서 일하는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같은 실험을 했지만 은행원 집단 만큼 거짓말 비율이 높지는 않았다.

연구팀은 "지난 10년간 은행권은 많은 스캔들로 부침이 많았다"면서 "이러한 스캔들들은 혹시 은행 조직이 비윤리적인 행동이나 남을 속이는 행위가 쉽게 용인되는 문화에 젖어있는 게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들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 조직에 정직한 문화를 심어줄 수 있는 노력이 절실하다"며 "의사에게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시키듯 은행원에게 자신의 행동이 사회적으로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사회적 책임을 느끼도록 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