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라우드 펀딩으로 달에 탐사선 보낸다

최종수정 2014.11.20 06:09 기사입력 2014.11.20 06: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영국 과학자들이 크라우드 펀딩으로 달에 탐사선을 보내는 우주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19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루나 미션 원'이라는 이름의 이 프로젝트는 목표액(5억파운드·약 8641억원)을 모으면 2018년부터 연구에 착수해 2024년에 달 착륙선을 쏘아 올릴 계획이다. 착륙선은 인류 최초로 달 지표면을 뚫어 지하 토양을 조사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런던대와 리버풀대 총장을 지낸 그레이엄 데이비스 대학기금위원회 의장을 비롯해 우주과학자 모니카 그래디 등 영국의 저명한 과학자들이 이번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다.

전 세계 시민이라면 누구나 모금에 참여할 수 있다. 30파운드를 내면 달의 디지털 타임캡슐 후원자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 60파운드 이상을 내면 디지털 타임캡슐에 자신의 사진이나 동영상을 저장할 수 있다. 또 200파운드 이상을 약정하면 자신의 머리카락을 타임캡슐에 담아 달 표면에 묻을 수도 있다.

이번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설립된 '루나미션' 측은 "머리카락의 경우 인간 DNA가 달에서도 살아남을지는 알 수 없다"라면서 "달 타임캡슐은 10억년 이상 보존이 가능해 참가자가 많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루나미션 측은 1차 모금액을 60만파운드로 설정하고 창업자금 펀딩사이트인 킥스타터닷컴을 통해 홍보에 들어갔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