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금이 바로 골든타임"…金에 몰리는 돈

최종수정 2014.11.19 15:28 기사입력 2014.11.19 15:28

댓글쓰기

자료사진

자료사진


"지금이 바로 골든타임"…金 향하는 투자금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금 관련 상품에 돈이 몰리고 있다. 금값이 바닥을 쳤다는 인식이 확산돼 금을 사두려는 투자 수요가 갈수록 늘어났기 때문이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기준 신한·국민·우리은행 등이 판매한 금(금 적립 계좌 포함) 상품 누적 규모는 1만1547㎏으로 올 들어 579㎏이나 늘어났다.

올해 초만 해도 금을 팔려는 수요는 많았지만 지난 4월부터는 금을 비롯해 금 관련 상품에 대한 투자가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이는 금값이 바닥을 친 뒤 조만간 오름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예상으로 금 관련 상품에 투자하려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은행 '금 통장'에서 거래되는 금의 가격은 국제 금 시세와 원·달러 환율에 따라 결정된다. 그래서 싼 값에 금을 사들인 후 가격이 다시 오르면 되팔아 이익을 보려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금 시세는 지난 2011년 9월 6만7310원/g(한국거래소 기준)으로 정점을 찍은 뒤 계속 내림세를 보이며 이달 7일에는 3만9880원/g까지 떨어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값이 떨어지자 싼 값에 금을 사들여 나중에 차익을 얻으려는 투자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금 시세를 문의하는 고객도 최근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