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스카이라이프, 방송채널사용사업자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 합의

최종수정 2014.11.19 12:00 기사입력 2014.11.1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KT스카이라이프가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의 프로그램사용료를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지난 7월부터 PP와의 상생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PP-스카이라이프 상생 협의체(상생 협의체)'를 구성해 이같은 결실을 맺고, 19일 오전 11시 KT스카이라이프 상암동 본사에서 상생 협의체 합의서 조인식을 개최했다.

상생 협의체는 KT스카이라이프가 PP에게 배분하는 프로그램사용료를 2014년에는 2012년 대비 9%, 2015년에는 2014년 대비 8%를 각각 인상해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그 동안 PP는 해외 위성방송사업자의 경우처럼 위성방송 채널공급 계약에 따라 위성 채널 및 업링크 시설의 사용 대가로 위성채널사용료를 KT스카이라이프에 지급해왔다. KT스카이라이프는 콘텐츠의 대가인 프로그램사용료에 위성채널사용료를 포함해 PP에게 지급해왔다. KT스카이라이프는 PP와 이번 상생 협의체 협의를 통해 향후 3년에 걸쳐 위성채널사용료를 단계적으로 축소하고 2018년에는 전면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이남기 KT스카이라이프 대표는 "유료방송산업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이 시간이 갈수록 복잡다단해지고 있다"며 "이럴 때 일수록 유료방송 플랫폼과 PP가 서로 양보하고, 긴밀하게 협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신중하게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하동근 PP 협의회장은 "KT스카이라이프가 상생이라는 대의를 위해 많이 양보해 PP들에게 큰 도움이 됐다"며 "창조경제의 핵심인 방송 콘텐츠가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