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르웨이와 북극해항로 등 해운협력 강화

최종수정 2014.11.17 11:00 기사입력 2014.11.17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해운강국 노르웨이와 북극해항로 등 해운물류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해양수산부(이주영 장관)는 18일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서 ‘한-노르웨이 해운협력회의 및 정책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전기정 해수부 해운물류국장과 이다 스카다 노르웨이 통상산업수산부 해운국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은 연안여객선의 운영과 안전관리 체계 개편, 선원 수급 안정과 선원복지 정책 등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고 크루즈산업 육성을 위한 양국 간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또 양국이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는 북극해 항로 활성화 연구 용역과 북극해 항로 운항 현황을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회의 이후에는 관련 전문가들의 발표를 듣고 심층 토론을 벌이는 정책세미나도 예정돼 있다.

노르웨이와는 2012년 해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후 매년 정기 협력회의와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전 국장은 “노르웨이는 북극해 항로 운항, 해양플랜트 운영기술, 그린 포트, 선박 온실가스 감축 등 녹색 해운 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는 해운선진국으로 이번 협력회의와 세미나를 통해 국제 동향을 파악하고 관련 정책을 벤치마킹하는 것은 물론, 양국의 공동 관심사항에 대한 협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