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실종자 9명 사진품은 이주영 "인양 등 공론화 장 만들겠다"

최종수정 2014.11.14 17:10 기사입력 2014.11.14 11:41

댓글쓰기

실종자 9명 사진품은 이주영 "인양 등 공론화 장 만들겠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그래도 10명에서 9명…." 품속의 사진을 꺼내 한 장을 넘기던 그는 말을 잇지 못하고 고개를 떨궜다. 복받치는 감정을 삼키려는 듯 턱밑 근육에 힘이 들어갔다.

세월호 사고 212일째인 13일 오후, 이발과 염색을 하지 않아 백발이 성성한 채로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세월호 수중수색 종료를 발표한 후 첫 청사 출근이다.

이 장관은 이날 본지 기자와 만나 선박 인양, 추모공원 조성 등에 대해 "전 국민적 관심사인 만큼 공론화의 장을 만들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실종자 가족들은 인양을 전제로 수색 종료를 원했다"며 "추모공원 등 여러 이야기가 나오는 것들에 대해 앞으로 활발하게 이야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수부 단독으로 결정할 건이 아니고, 국민적 관심사인 만큼 정부 내에서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사고 197일 만에 기적처럼 295번째 희생자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이 장관이 양복 안주머니에 늘 품고 다니는 실종자들의 사진도 1장 줄었다. 그러나 나머지 9명을 다 찾지 못한 채 수색 종료를 발표해야만 했던 범정부사고대책본부장으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은 조금도 줄지 않은 모습이었다.

그는 세월호에 대한 언급이 나올 때마다 품속 사진을 꼭 쥐었다가 안쓰러운 듯 쓰다듬기를 반복했다. 다소 헐렁해진 양복은 사고 후 7개월가량 유가족의 절규와 비난, 질타와 원망을 다 받아들이고 그들에게 신뢰를 얻기까지 이 장관의 마음고생과 육체적 고통을 짐작케 했다.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앞서 "사고 수습이 마무리되면 장관으로서 제가 져야 할 책임에 대해 합당한 처신을 하겠다"고 말했던 이 장관은 "그 전에 한 얘기가 있지 않느냐. 개각 때문에"라며 기존 입장이 변함없음을 에둘러 표현했다. 이르면 연말 또는 내년 초로 예상되는 개각 시기에 맞춰 함께 물러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의 향후 행보를 두고 여의도에서는 차기 새누리당 원내대표설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모른다"며 선을 그었다.

최근 논란이 된 독도입도지원센터와 관련해서는 "당초부터 철회가 아닌 재검토였다"고 다시 한 번 해명했다. '내년에 재추진된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시기는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세종청사로 시·도 부시장·부지사를 초청해 정책협의회를 가졌다. 각 지자체의 현안과 애로사항을 듣고, 정부 역점 사업에 대한 협조를 구하기 위한 자리다.

그는 "해수부 출범 후 처음 하는 것"이라며 "해양수산정책은 지역 특성을 반영한 통합된 정책수립이 필요하기 때문에 지자체와의 협력이 정책 성패를 좌우한다"고 강조했다. 해수부는 앞으로 차관과 시·도국장이 정례적으로 만나는 정책실무협의회를 가동할 계획이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