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6년 만의 수능 '한파'…'보온도시락' 인기

최종수정 2014.11.17 08:00 기사입력 2014.11.17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지난 주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서울에 올해 첫 눈이 내리는 등 반짝 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11월 들어 겨울 상품 중 ‘보온 도시락’이 인기 몰이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롯데마트는 최근 3년 간 서울 최저기온이 첫 영하권을 기록한 날을 기준으로 일주일 간 겨울상품 매출을 평소(2주 전 같은 요일)와 비교해, 매출 신장률이 급등한 상품들을 살펴봤다.

그 결과, ‘보온 도시락’이 634.2%로 평소보다 7배 이상 크게 신장하며, 올 11월 매출 신장 폭이 가장 높았던 상품으로 꼽혔다.

롯데마트에서 최근 3년 간 반짝 추위에 신장세가 높았던 겨울상품의 순위와 비교해보면, ‘보온 도시락’의 활약은 올해 유독 두드러진 동향이라 할 수 있다.

이 같은 깜짝 인기는 올해 수능(11/13)을 앞두고 전날 기온이 영하 1.3℃로 떨어지는 등 16년 만에 ‘수능 한파’가 찾아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도시락 외에도 수능 관련 상품인 ‘무릎담요’가 90.2%, ‘보온 물병’이 86.8%로 평소보다 2배 가까이 신장하며 매출 신장률 상위 품목으로 꼽혔다.

올해와 달리 작년(11/7)과 재작년(11/8)에는 수능 전후로 따뜻한 날씨가 지속됐다.

올 11월 들어 ‘스키/보드용품’의 매출도 332.5%로 평소보다 4배 이상 신장하며 다른 겨울 상품들을 제치고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주말(11/5) 서울에 예년보다 일주일 가량 빠르게 첫 눈이 내렸고, 13일부터 스키장이 속속들이 개장해 관련 용품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기료 부담이 큰 ‘전기요/장판’은 매출 신장세가 지속 감소하며 2012년 4위, 2013년 10위로 떨어졌고, 올해는 상위 품목에서 아예 자취를 감췄다.

반면, 최근 지속된 매서운 칼바람에 실내 외풍 차단으로 난방 효과를 극대화하는 ‘보온시트(뽁뽁이)’가 267.8%, ‘문풍지’가 227.2%로 3배 이상 크게 신장했다. 이밖에 개인용 방한용품 수요도 늘며 ‘발열내의’가 186.4%, ‘기모 타이즈’가 125.8%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창희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갑자기 찾아온 반짝 추위에 의외의 상품들이 매출 호조를 누렸다”며 “앞으로 본격적인 추위가 예상되는 만큼 다양한 겨울 상품을 한층 강화해 저렴하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