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동률, "이효리-이상순, 신혼부부 넘어 동지 느낌"…같은 곳 바라보는 두 사람

최종수정 2014.11.07 16:35 기사입력 2014.11.07 16:35

댓글쓰기

이효리-이상순 부부 [사진=김동률 페이스북]

이효리-이상순 부부 [사진=김동률 페이스북]



김동률, "이효리-이상순, 신혼부부 넘어 동지 느낌"…같은 곳 바라보는 두 사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가수 김동률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효리-이상순 부부에 대한 깊은 애정과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김동률은 7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동행' 앨범 곡의 녹음과 찬조 출연에 힘써준 이효리 부부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하며 두 사람을 곁에서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김동률은 "효리와 상순씨를 보고 있으면, 이렇게 찰떡궁합인 두 사람이 왜 이제야 만났나 하는 생각이 들다가도 이렇게 만난 것이 참 다행스럽다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고 운을 뗐다.
김동률은 10년전 둘이 결혼할 것이라는 사실을 이효리·이상순 본인들이 과연 믿었을지 의문이라는 생각을 내비치며 "사람의 인연이란 이렇게 신기하고도 오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동률은 "그렇게 긴 시간과, 먼 길을 돌아 돌아서 한 사람과 한 사람을 결합시키는 마지막 퍼즐의 한 조각을 찾게 된 순간.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하나가 된 이 둘은 제주도에서 정말 행복하게 살고 있더라"라는 시적인 표현으로 이효리·이상순 두 사람의 결합을 축복했다.

특히 김동률은 이효리와 이상순을 지켜본 결과 "그저 신혼의 깨가 쏟아지는 흔한 신혼부부 느낌이라기보다는 서로의 가치관을 공유하며 함께 이뤄나가고자하는 '동지'"의 느낌을 받았다며 "서로를 너무 닮아버린 모습에 무척 안심되고 부러웠다"고 밝혔다.

김동률은 지난 5월 이효리와 이상순의 제주 신혼집에 방문, 소길 스튜디오에서 함께 앨범 녹음 작업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