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독도입도센터 철회' 맹비난…"정홍원·윤병세 즉각 사퇴해야"

최종수정 2014.11.07 10:46 기사입력 2014.11.07 10: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7일 정부가 독도입도지원센터 공사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국민을 기만하는 태도"라며 강력 비판한 데 이어 정홍원 국무총리와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野, '독도입도센터 철회' 맹비난…"정홍원·윤병세 즉각 사퇴해야"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사진)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박근혜 정부의 무능이 영토 혼선까지 이르는 것이 아닌 지 우려된다"면서 "갑작스러운 독도입도센터 철회로 국민의 자존심이 꺾였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우리가 (입도센터 건설) 입찰을 취소하자마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기자회견을 얼어 '외교 승리'라며 자평했다"면서 "국민의 허탈감이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는 정부의 태도가 더 문제"라며 "센터 건립 취소를 지시한 정 총리는 국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독도입도센터 전면 백지화인지 내년 예산에 반영돼 추진할 것인지 국민에게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비상대책위원은 "정 총리와 윤 외교부 장관이 앞장서서 우리의 영토인 독도를 외교의 대상으로 전락시켰다"면서 "영토 수호의 의무 저버리고 한국 외교의 참사를 자초한 정 총리와 윤 장관의 즉각 사퇴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 비대위원은 "정 총리는 마치 제5공화국을 연상케 하는 비밀회의로 사실상 '진실 은폐'를 지시했다"면서 "독도입도센터 건립 백지화를 빌미로 일본이 노골적인 공세를 펼치는 이상, 정부는 백지화 조치의 경위와 비밀회의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꼭 찾아오겠다던 전시작전통제권은 어느 날 갑자기 기약도 없이 미국에 넘겨주고, 어떤 일이 있어도 원칙적인 대처가 필요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는 '유연성'을 운운하며 무릎을 꿇었다"면서 "하지 말라는 것만 골라서 하는 박근혜 정권은 '청개구리 정권'"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 총리와 윤 장관이 사퇴하는 것만이 우리 국민의 독도수호의지를 전 세계에 분명히 밝히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野, '독도입도센터 철회' 맹비난…"정홍원·윤병세 즉각 사퇴해야"

문재인 비대위원(사진) 역시 "전작권 재연기로 군사 주권을 스스로 훼손한 데 이어 영토 주권까지 훼손한 것이란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면서 "한심한 일"이라고 지탄했다.

문 비대위원은 "정부가 이제 와서 사유에 맞지 않는 말로 얼버무리는 것은 국민을 바보로 여기는 처사"라며 "입찰 공고까지 한 사업을 취소한 진짜 이유가 뭔지, 어떤 외교적 교섭이 있었으며 어떤 득실이 있는 것인지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설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애당초 건설 계획이 무리한 것이었다면 관계자를 엄중히 문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