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원이 다르다"…169분짜리 우주 오디세이 '인터스텔라'

최종수정 2014.11.07 11:50 기사입력 2014.11.07 11:50

댓글쓰기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매튜 맥커너히·앤 헤서웨이 주연...3가지 키워드로 본 '인터스텔라'

인터스텔라 중에서

인터스텔라 중에서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 '인터스텔라'는 차원이 다르다. 일단 압도적인 기술력으로 태양계를 넘어 새로운 은하계를 구현해낸 SF라는 점에서 지금까지의 영화와는 차원이 다르다. 또 4차원, 5차원의 세계를 스크린에 펼쳐낸 놀란의 상상력은 문자 그대로 '차원이 다르다'. 상대성 이론, 블랙홀과 웜홀 등 복잡한 과학지식을 꼼꼼하게 서사에 풀어낸 영화는 지적이고 우아하며 야심차다. 6일 개봉한 이 169분짜리 '우주 오디세이'를 세 가지 키워드로 정리해봤다.

◆ 디스토피아 : 가까운 미래의 지구

'인터스텔라'가 그려낸 근미래는 디스토피아다. 병충해, 흙먼지, 황사로 지구상에서는 더 이상 농사가 불가능해졌고, 식량은 늘 부족하다. 아무도 입 밖에 내지는 않았지만 인류가 멸망의 길을 걷고 있다는 것을 다들 예감하고 있다. 각국의 정부와 경제 시스템은 모두 붕괴됐다. 나사(미국항공우주국)는 해체됐다. 유일하게 남은 식량은 옥수수뿐이다. 기술자보다는 농부를 키워내는 게 급선무다. 일부 과학자들은 인류가 정착할 새로운 행성을 찾아 우주로 떠나는 '나사로 미션'을 비밀리에 계획한다.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임무를 맡게 된 주인공 '쿠퍼(매튜 맥커너히)'는 만류하는 가족을 남겨둔 채 지구를 떠난다. 이 시대의 마지막 카우보이 매튜 맥커너히는 인류를 살릴 구원투수로 제격이다. 놀란 감독은 디스토피아적 세계에서 그를 통해 희망의 여지를 한움큼 던져둔다. "우린 답을 찾을 것이다. 늘 그랬듯이."

포인트 :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컴퓨터 그래픽(CG)을 싫어하기로 유명하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30만평의 옥수수 밭은 제작진이 일일이 옥수수를 심어 만들어냈다.

인터스텔라 중에서(제공 :워너브러더스)

인터스텔라 중에서(제공 :워너브러더스)


◆ 유토피아 : 인류의 미래가 걸린 우주의 어느 행성
'인터스텔라(Interstellar)'는 별과 별 사이, 즉 성간(星間)을 의미한다. 지난해 최고 화제작 '그래비티'가 올려놓은 눈높이를 '인터스텔라'는 가뿐히 충족시키고도 남는다. '그래비티'가 지구 앞마당으로서의 우주를 그려냈다면 '인터스텔라'는 화성을 지나 토성까지 진출한다. 비행사 쿠퍼의 궤적을 따라 관객들도 환상의 우주 여행을 체험할 수 있다. 세계적인 물리학자 킵 손이 영화의 자문을 맡았다. 영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중력에 관한 대사와 상황들도 가장 정확한 과학적 사실을 따른 것이다. 거대한 파도가 몰아치는 바다 행성, 구름마저 얼어붙은 얼음행성 등 새로운 유토피아를 찾아 여러 행성을 찾아다니는 과정 그 자체가 영화의 백미다.

포인트: 쿠퍼가 한 행성에 도착했을 때 만나게 되는 과학자가 맷 데이먼이다. 잠깐의 등장이지만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인터스텔라 중에서

인터스텔라 중에서


◆ 시간 : 크리스토퍼 놀란의 주특기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시간을 가지고 놀기를 좋아한다. '메멘토'에서는 시간을 역순으로 배치했고, '인셉션'에서는 꿈과 현실의 시간이 뒤죽박죽돼있다. '인터스텔라'에서는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과 킵 손이 내세운 '웜홀' 이론을 접목시켰다. 다른 은하계에서 보내는 1시간이 지구의 7년이라는 설정은 영화의 긴장감을 배가시킨다. 복잡한 과학 용어들이 잔뜩 등장하고, 광활한 우주의 풍경이 펼쳐지지만 놀란 감독은 결국 '인터스텔라'를 인간들 간의 이야기로 결론짓는다. 가족애와 사랑이라는 보편적 주제로 이어지는 스토리 전개에 대해서는 평론가마다 의견이 갈린다. 하지만 이 영화만큼은 꼭 대형 스크린으로 봐야한다는 점에는 이견이 없다.

포인트 : 이 원대한 영화의 시나리오는 크리스토퍼 놀란의 동생인 조나단 놀란이 썼다. 그는 '인터스텔라'를 위해 4년 동안 상대성 이론을 공부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