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디스플레이 "기술 국산화 연구 함께할 중소기업 찾습니다"

최종수정 2014.11.04 09:06 기사입력 2014.11.04 09: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설비·부품 국산화를 위해 '2014 Co-Up Fair(코업 페어)'를 열고, 공동개발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찾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1일부터 이틀간 충남 아산 선문대학교 체육관에서 '2014 Co-Up Fair'를 열고, 국산화가 필요한 설비·부품분야 개발과제 80여가지를 전시한다고 4일 밝혔다.
전시회가 끝나면 이달 말까지 온라인(http://crepasplaza.samsungdisplay.com)으로 기업들의 제안서를 받아 공동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업을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기존에 거래하던 협력사가 아니더라도 관련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은 어디든 지원할 수 있다.

국산화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기업들에게는 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전수하고, 기술평가를 실시해 상용화를 앞당길 계획이다. 우수 과제로 선정될 경우 무보증·무회수 조건의 연구개발(R&D) 협력 펀드를 통해 최대 10억원 규모의 개발 자금을 지원한다. 상용화가 가능한 설비와 부품은 적극 구매해 중소기업의 매출 증대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2010년에 시작한 'Co-Up Fair'를 통해 해외기업에 의존하던 200여가지 기술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협력회사가 창출한 매출은 1300억 원에 이른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기존 협력사에 국한하지 않고 중소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대표적인 개방형 상생 프로그램"이라며 "앞으로도 디스플레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술 국산화와 강소기업 육성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