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택담보대출로 빚 갚고 생활비 쓴다

최종수정 2014.11.03 07:03 기사입력 2014.11.03 07:03

댓글쓰기

집 사는 자금은 48.4%에 그쳐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주택담보대출로 구입한 돈을 빚을 갚고, 생계자금에 쓰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구입 목적의 자금은 절반을 밑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8월 9개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신규취급액 중 주택구입 목적의 대출은 48.4%에 그쳤다. 주택 구입이 아닌 다른 용도의 대출이 절반을 웃돌았다.

2008년에는 주택구입 목적의 주택담보대출 비중이 63.2%였다. 하지만 2011년 58.
4%를 거쳐 2012년 46.6%로 내려가고서는 2013년 47.1% 등 3년째 40%대다. 대신 대출금 상환(18.8%), 생계자금(12.4%), 전월세 등 주택임대차(8.2%), 사업자금(1.6%), 학자금ㆍ자동차 구입 등 기타(10.3%)가 나머지 51.3%를 차지했다.

빚내서 빚을 갚는 대출금 상환 용도는 2007년 5.6%에서 2011년 9.2%를 거쳐 2012년 22.0% 등으로 늘었다. 전셋값 급등 영향을 반영하는 주택임대차 용도는 2007년 1.1%에서 2008년 0.8%를 거쳐 2009년 1.5%, 2011년 3.7%, 2013년 5.8% 등 꾸준히 늘고 있다.

생활비가 부족해 빌리는 생계자금 용도는 2007년 7.5%에서 2008년 10.9%로 증가했다가 2011년 4.9%까지 줄었으나 2013년(10.8%)부터 급증세다.
전체 주택담보대출에서 50대와 60대이상 차주의 비중이 2009년말 각각 26.9%, 15.1%에서 올해 3월말 31.0%, 19.7%로 증가했다. 한은은 지난달 30일 국회에 제출한 금융안정보고서에서 "50대 이상 주택담보대출 차주의 소득증가율은 50대 미만 차주들과 달리 2010년 이후 주택담보대출 증가율을 밑돌고 있다"며 "향후 이들의 채무 상환능력 저하로 가계대출의 일부부실화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