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이지리아 폭탄테러…8명 사망·34명 부상

최종수정 2014.11.01 00:59 기사입력 2014.11.01 0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나이지리아 북부의 버스 정류장에서 폭탄이 터져 최소 8명이 숨지고 34명이 다쳤다.

1일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현지 경찰과 목격자들은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하람 대원으로 의심되는 3명의 괴한이 31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 곰베 주 버스 정류장에서 가방에 든 폭발물을 터뜨렸다.
현장 응급구조대의 한 관계자는 그러나 사망자가 최소 8명이며, 부상자는 34명이라고 언론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지리아 북부에 있는 곰베 주는 지난 5월 보코하람의 준동에 비상사태가 선포된 아다마와, 보르노, 요베 등 3개 주의 중앙에 자리 잡고 있다.

지난 4월과 5월 수도 아부자 외곽에 있는 버스 정류장에서 발생한 폭발물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임을 밝힌 보코하람은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