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북아평화협력구상 회의 첫 개최...北 제외 6자회담 5개국 참석

최종수정 2014.10.28 06:22 기사입력 2014.10.28 06:22

댓글쓰기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곤지암서 28~30일 일정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박근혜 대통령의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을 실천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다자회의가 28일 오전 외교부 주최로 국립외교원에서 열린다. 이날 회의에는 북한을 제외한 북핵 6자회담국 정부대표 5명이 참석할 예정이어서 주목을 끌고 있다.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은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동북아국가들이 환경과 재난구조, 원자력안전, 테러대응 등 연성 이슈부터 신뢰를 쌓고 점차 다른 분야까지 범위를 넓혀가자는 다자간 대화프로세스 구상이다.

'평화와 협력의 동북아시아로 가는 길'을 주제로 한 포럼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라크다르 브라히미 전 유엔·아랍연맹 시리아 , 알렉산더 버시바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차장, 첸홍산(錢洪山) 중국 외교부 부장 조리 등이 기조연설을 한다.

이어 국립외교원에서 전문가 참석자간에 원자력 안전, 에너지 안보, 사이버 스페이스 등의 주제를 놓고 정부간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정부 대표들은 오후에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 주재로 비공개 동북아평화협력 회의를 별도로 갖는다. 이 회의는 정부가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을 제시한 이후 처음 개최하는 관련국 정부간 다자회의로서, 동북아 다자협력 의제, 역내 기능별 협력 관련 각국 입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회의에는 미국에서는 시드니 사일러 6자회담 특사, 중국에서는 싱하이밍(邢海明)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 러시아에서는 그리고리 로그비노프외무부 북핵담당 특별대사, 일본에서는 가나스키 겐지(金杉賢治) 주한 일본대사관 차석공사 등이 참석한다.

정부는 북한에도 공식으로 포럼 참석을 요청하는 초청장을 보냈으나 북한은 참석에 응하지 않았다.

또 김원수 유엔 사무총장 특보 등이 옵서버로 함께 자리한다.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동북아평화협력포럼은 29∼30일에는 경기도 곤지암리조트에서 워킹그룹 토론 형식으로 계속된다.이 토론에는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몽골 ,해당 국제기구의 전문가(32명)와 펠로우(31명)이 참가해 ▲원자력 안전, ▲에너지 안보, ▲사이버스페이스, ▲환경·재난구호 등 4개 소주제별로 토론을 갖고, 이를 바탕으로 마지막 날 정책제안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의 하나로 추진되는 대규모 행사에 관련 국가의 정부대표와 민간 전문가들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인다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정부는 이번 포럼이 일회성 행사로 그치지 않도록, 정부간 협의, 참가자들간 네트워크를 지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