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성근 감독, 프로야구 복귀…한화와 3년간 20억원

최종수정 2014.10.25 22:46 기사입력 2014.10.25 22:43

댓글쓰기

프로야구 한화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성근 감독[사진=아시아경제 DB]

프로야구 한화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성근 감독[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야신' 김성근 감독(72)이 한화의 새 사령탑으로 프로야구에 복귀한다. 2011년 8월 18일 SK 감독직에서 물러난 이후 3년 2개월 만이다.

한화 구단은 25일 "김 감독을 제10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3년, 계약조건은 계약금 5억원과 연봉 5억원 등 총 20억원이다.

김 감독은 SK 사령탑을 내려놓은 뒤인 2011년 12월 12일 한국 최초의 독립구단으로 창단한 고양 원더스 초대 감독으로 '야인' 생활을 시작했다. 그러나 지난달 11일 원더스가 해체되면서 프로야구 감독으로 복귀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더구나 SK와 KIA, 한화 등 현 감독과의 계약 만료를 앞둔 구단이 많아 김 감독의 복귀는 기정사실화 되기도 했다. 그리고 결국 한화의 새 사령탑으로 프로야구에 복귀하게 됐다.

프로야구 한화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성근 감독[사진=아시아경제 DB]

프로야구 한화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김성근 감독[사진=아시아경제 DB]


김 감독은 프로야구 통산 2327경기에서 1234승 57무 1036패를 기록했다. 1984년 두산 베어스 감독을 시작으로 태평양 돌핀스(1989~1990년)와 삼성 라이온즈(1991~1992년), 쌍방울 레이더스(1996~1999년), LG 트윈스(2002년), SK 와이번스(2007~2011년) 감독을 지냈다. 특히 SK 감독 시절에는 팀을 총 네 차례 한국시리즈에 진출시켜 세 차례 우승(2007·2008·2010년)과 한 차례 준우승(2009년)을 차지한 바 있다.

김 감독은 이제 최근 침체기를 겪고 있는 한화의 성적 향상을 위해 뛴다. 한화는 2007년을 마지막으로 가을야구에 초대 받지 못했고, 최근 3년 동안은 모두 최하위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올 시즌에도 49승 2무 77패(승률 0.389)를 기록, 최하위에 머물렀다.
그는 "기회를 준 한화 구단에 감사드리고 성원해준 팬들에게도 고맙다는 인사를 전한다"며 "많은 분들과 한화 팬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팀을 명단 구단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화는 오는 28일 오후 대전구장에서 김 감독의 취임식을 열 예정이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