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아제르바이잔·조지아서 수주 지원 활동

최종수정 2014.10.19 11:01 기사입력 2014.10.19 1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정부가 해외 건설 공사 수주 지역 확대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김경식 1차관을 단장으로 한 수주지원단이 오는 24일까지 아제르바이잔과 조지아를 방문, 인프라·플랜트 분야 고위급 인사 면담 등을 통해 국내 기업의 해외건설 진출 기반을 넓히는 수주지원 활동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한-조지아 양국간 논의한 '주요 프로젝트 참여를 통한 경제협력 확대'에 대한 성과를 도출하기 위한 것"이라며 "중동·플랜트 분야에서 벗어나 신시장을 개척해 중앙아시아를 넘어 유럽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지원단은 세계 12위의 원유생산국이자 풍부한 가스 매장량을 보유한 아제르바이잔에서 석유가스 플랜트 분야와 고속도로, 철도 등 교통인프라 분야 수주를 위해 국영석유가스회사(SOCAR) 회장, 바쿠메트로 사장, 교통부 장관을 면담할 예정이다.

세계적인 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 중인 국내 기업들의 바쿠지역 석유화학단지(OGPC) 건설 프로젝트(약 150억달러)에 대한 수주활동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지역에선 석유기금을 활용한 석유가스 플랜트 건설이 진행되고 있다.
또 2015년 6월 개최 예정인 바쿠 유럽올림픽게임에 대비 추진 중인 경기장과 도로 건설 사업 등 수주를 대비한 수주 지원도 전개될 계획이다. 거대 도로 인프라 프로젝트인 트라세카(TRACECA·TRAnsport Corridor Europe-Caucasus-Asia)의 동서간(약 11억달러)·남북간 고속도로 사업(약 7억달러) 설계 등에 참여 중인 우리기업의 우수성을 알릴 예정이다.

풍부한 지하자원과 수자원 개발로 연 평균 7%의 건설시장 성장율을 지속하고 있는 조지아에서는 댐 건설·운영 등 수력발전과 도로 건설 분야의 협력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지원단은 이를 위해 조지아 에너지부 장관, 지역개발인프라부 장관, 경제지속개발부 장관 등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우리 기업이 참여를 준비 중인 넨스크라(Nenskra) 수력발전소 건설·운영 투자사업(약 7억6000달러)과 현재 추진 중인 카이시(Khaishi) 수력발전 건설사업 등을 위해 우리나라 물관리 기술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인력과 기술의 교류를 통해 양국간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지원단은 이와 함께 현지 건설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공사 중 어려움을 들을 계획이다. 건설유공자에 대한 국토교통부장관 표창도 수여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우리 기업의 진출이 미미했던 코카서스(흑해와 카스피해 사이 지역) 지역에도 우리 기업의 진출에 탄력이 붙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