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베이징 젊은 예술가, '같은 달 아래서' 공동전시

최종수정 2014.10.17 11:15 기사입력 2014.10.17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서울과 베이징의 청년 예술가들이 '달'이라는 주제로 공동전시에 나선다.

서울문화재단은 19일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서울·중국의 날'과 연계해 이날부터 28일까지 10일간 시민청 시티갤러리에서 서울-북경 예술가 교류 공동 전시회 '같은 달 아래서(同一?月亮下)'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지난해 서울과 베이징의 자매도시 결연 20주년을 기념해 시작된 '서울-베이징 예술교류 프로젝트'의 두번째 전시다. 전시 첫날인 19일엔 박원순 시장과 추권홍 주한중국대사 등이 참여하는 개막식이 개최된다.

전시에는 서울문화재단 창작공간사업 참여 예술과 3인과, 중국 최고의 미술대학인 북경중앙미술학원의 교수·강사 등 3팀이 참여해 모두 6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정자영 작가의 작품 '같은 달 아래 두 개의 달'은 황해를 사이에 둔 한국과 중국을 상징하며, 가야금 선율에 따라 달 모양이 변해가는 모습을 담았다. 중국 왕욱양 작가의 '빛과 선'은 관객들에게 달빛을 떠올리는 이미지를 보여주고 이 때 생기는 뇌파 신호를 이미지 코드 형태로 전환, TV모니터로 보내주게 된다.
관람은 무료로 진행되며, 자세한 문의는 서울문화재단 누리집(http://www.sfac.or.kr)이나 문화제휴팀(02-3290-7052)으로 하면 된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