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日 군위안부 동원 강세성 부정 움직임이 심각히 우려"

최종수정 2014.10.16 15:36 기사입력 2014.10.16 15: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는 최근 일본 내에서 확산되고 있는 옛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부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심각히 우려한다"며 경고했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외무성 대사가 쿠마라스와미 전 유엔특별보고관을 만나서 쿠마라스와미 보고관 1996년 작성한 보고서에 요시다 세이지 관련 증언을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보도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최근 일본 내에서 아사히신문 오보 인정을 빌미로 군대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부정하려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는데 심각히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아무리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고 과거의 잘못을 축소·은폐하려는 시도를 하더라도 역사의 진실은 가릴 수 없으며,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국제사회의 준엄한 비판만 초래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노 대변인은 일본 정부가 고도담화 검증을 통해 고도담화 형해화를 시도한 데 이어 요시다 세이지 증언 검증을 빌미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본질을 흐리려는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이러한 일본 측의 위안부 관련한 움직임들에 대해서 우리 정부가 일본 측에 따로 우리 의견을 전달하거나 항의했느냐는 질문에 노 대변인은 "우리가 우리 군대 위안부 피해 문제에 대해서는 국장급 협의회를 개최하고 있고, 최근에는 차관급 전략대회도 개최됐으며 그런 계기에 우리의 기본입장을 일본 측에 잘 설명해오고 있다"고 대답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