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이라크 안전관리 대폭 강화...동선·경호대책 제출요구

최종수정 2014.10.16 08:51 기사입력 2014.10.16 08: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는 이라크 내 이슬람 수니파 무장반군 ISIL의 준동으로 이라크내 치안상황이 더 불안해짐에 따라 현지진출 업체들에게 여권허가를 내 줄 때 인력의 동선(동선)과 경호대책,현장 도면을 제출하도록 요구하고 있는 등 우리기업들에 대한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라크에 진출한 기업들은 자칫 잘못하면 엄청난 경제 손실을 입는다고 판단해 정부와 공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이라크 내 치안 상황 악화로 현지 진출 기업들의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정부는 최대 1500까지 늘어났던 현장 인력을 현재 1100명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으며 필요한 경우 1200명까지 늘릴 계획이지만 기업들이 인력증원을 원하지 않고 있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정부는 진출기업의 현장 인력에 대한 여권허가를 내 줄 때 이들이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대략으로 나타내는 동선과 현장 사무소의 도면, 차량간 배치현황,경호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아울러 현장 인력 전원이 안전교육을 이수하도록 하고 매일 점검하고 부족한 부분은 보완할 것을 지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또 기업들이 위험지역에서 새로운 사업을 벌여 현장을 확대하지 말 것을 주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또 한 세력이 압도적 우위를 점해 정세가 안정된 리비아에는 우리 국민 60명 정도가 있으며 시리아에는 한 명도 남아 있지 않다고 밝혔다.

정부는 최근 시리아에 몰라 들어갔다가 나온 한 방송국 PD를 이번 주 초 여권법과 형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라크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은 현장 인력이 숨지는 사고가 나면 이웃 국가에서 수주하는 데 큰 지장을 입는다고 걱정하고 있다"면서 "기업들의 생존이 걸린 문제이긴 하지만 정부는 안전관리를 최우선으로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