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투자銀 "내년 韓 성장률 3.8%대 예상"

최종수정 2014.10.14 13:58 기사입력 2014.10.14 13:58

댓글쓰기

정부 전망치보다 0.2%P 낮아
中 유럽 등 대외환경 불안 탓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해외 투자은행(IB)과 경제전망기관이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을 3.8% 안팎으로 예상했다. 정부와 한국은행의 전망치인 4.0%보다 낮다. 이들은 성장 정체를 보이고 있는 유럽이나 중국 등 한국을 둘러싼 대외 경제환경이 불안하다는 이유로 낮은 전망치를 제시했다.
14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달 이후 27개 해외 경제예측기관이 내놓은 한국의 내년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는 평균 3.8%다.

내년 한국 경제를 가장 어둡게 본 곳은 캐나다 3위 은행인 노바스코샤은행과 독일 데카방크로 각각 3.2%의 성장률을 예상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IHS와 프랑스계 투자은행 BNP파리바는 3.3%를 전망했다. 다이와캐피털마켓(3.4%), ING그룹(3.5%), 스탠다드차타드(3.6%), 무디스(3.6%)의 전망치는 3% 중반대였다.

HSBC(3.7%), 크레디트스위스(3.7%), 골드만삭스(3.8%), 도이체방크(3.8%),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3.9%) 등은 내년 성장률을 3% 후반대로 내다봤다. 정부 예측치보다는 0.1~0.3%포인트 낮다.
소시에테제네랄(4.0%), 시티그룹(4.0%), 노무라(4.0%), 바클레이즈(4.0%) 등 7곳은 정부와 같은 전망치를 내놨다. 4.0%를 넘어서는 전망을 한 기관은 모건스탠리(4.1%), 스코틀랜드왕립은행(4.1%), 비즈니스모니터(4.1%) 등 3곳이다.

성장률 4.0%는 최경환 경제팀의 목표치이기도 하다. 최 경제부총리는 지난 7월 릫41조원+α릮의 경기부양책을 발표하면서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4.0%로 제시했다. 이후 최 부총리는 지난달 1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정책 효과 가시화와 세계 경제 회복을 전제로 한국 경제가 4.0% 성장 경로에 복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국경제설명회에서는 확장적 재정정책, 구조개혁 등으로 내년 성장률 목표치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이 같은 의지에도 대외 불안요인은 커지고 있다. 지난 7일 국제통화기금(IMF)은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4.0%에서 3.8%로 하향했다. 이 기관은 “세계 경제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예상보다 취약한 데다 하방위험이 여전하다”고 평가했다. 세계 경기가 부진하면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의 회복 속도는 더딜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한편 국내 민간기관 가운데서는 삼성증권의 전망치가 3.9%로 높은 편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3.6%, 하이투자증권은 3.4%를 제시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내년에도 실질임금 상승률 둔화, 가계부채 원리금 상환 부담 등으로 민간소비가 미흡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