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산사태 인명피해 ‘0’…사방댐, 대피체계 등 효과

최종수정 2018.09.11 06:02 기사입력 2014.10.16 06:45

댓글쓰기

산림청, 산사태예방지원본부 운영 결과 분석…산사태 피해면적 70ha로 최근 10년 평균의 15% 수준, 산사태취약지역 사방댐 건설 등 효과

사방댐 효과를 본 경남 산청지역 계곡.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올 들어 산사태에 다른 인명피해가 한 명도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은 올해 산사태예방지원본부 운영(5월15일~10월15일) 결과 산사태 피해면적이 70ha로 최근 10년 평균(456ha)의 15%, 지난해(312ha)의 22%로 줄었고 인명피해(예년 7명)는 한명도 없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장마기간의 기상상황은 제주도를 뺀 전국에서 평년강수량의 40% 안팎으로 적었으나 장마기간 후 남부지방 강수량은 589mm로 역대 세 번째로 많았다. 더욱이 8월엔 태풍 등으로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는 등 예년과 다른 강우형태를 보였다.

이런 예측할 수 없는 기상상황에서 산사태예방지원본부는 ▲산사태취약지역에 대한 사방댐 건설 등 사방사업 집중 ▲산사태현장예방단을 활용한 사전점검과 정비 ▲유사시를 대비한 주민 비상연락망과 대피체계 마련 ▲산사태를 가상한 대피훈련 등으로 피해를 줄였다. 그리고 산사태가 난 곳엔 민관합동조사단을 보내 피해원인과 복구컨설팅을 했다.

김현수 산림청 산림보호국장은 “예측할 수 없는 기상상황이 잦은 가운데 국민들 협조와 전국 산사태담당공무원들의 성실한 임무수행으로 예년보다 피해가 크게 줄었다”며 “올해 산사태예방지원본부 운영결과의 미흡한 점을 개선, 국민생명과 재산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게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국토교통부, 소방방재청, 한국도로공사 등 부처별 소관을 들어 일체적으로 대응 못했던 고속도로, 국도, 지방도 등 도로변 산사태엔 ‘정부3.0’ 정책과 연계해 함께 대응하고 있고 산사태 예방의 비정상적 관행의 정상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강원도 홍천지역 사방댐 전경.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