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과장 전시장 가는날"…20주년 '마니프아트페어' 22일 개막

최종수정 2014.10.16 17:21 기사입력 2014.10.16 17:21

댓글쓰기

김흥수 <소야곡小夜曲> 40x71cm 캔버스에 혼합재료 1982

김흥수 <소야곡小夜曲> 40x71cm 캔버스에 혼합재료 1982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김과장, 전시장 가는 날'이 어김없이 돌아왔다. 전년도 공모전 수상작가들과 초대된 작가들이 직접 작품을 설치하고 운영하는 군집개인전 형식으로, 작가 중심 미술시장 활성화를 목표로 한 '마니프서울국제아트페어'다. 올해 20주년을 맞는 이 행사는 국내 최초 아트페어이자, 매해 '100만원 소품 특별전'을 열어 일반인들에게도 부담스럽지 않게 미술품 구입을 독려하는 등 미술의 대중화를 꾀하는 점도 특징이다. '과장' 명함을 소지한 사람이라면 모든 직계가족이 무료로 전시장에 입장할 수 있다.

마니프아트페어는 오는 22일부터 11월 2일까지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전관에서 열린다. 총 108명 국내외 작가들의 1500여점의 작품이 선을 보인다. 평면(한국화ㆍ서양화ㆍ판화), 입체(조각ㆍ공예), 설치 및 미디어 등 다양하다. ▲2013년 수상작가전 ▲메모리 전 ▲중국 현대미술 작가전 ▲100만원 소품 특별전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메모리(Memory)전’은 20주년을 기념해 작고작가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기획전으로, 그동안 마니프에 참가한 경력이 있는 작가들이다. 초대된 작가는 ‘김흥수ㆍ권옥연ㆍ이두식ㆍ박승규’ 등 4명이다. 이번 특별전의 커미셔너를 맡은 김윤섭 미술평론가는 "‘비록 작가는 떠나도, 작품을 통해 작가의 예술혼은 영원히 기억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남다른 의미가 있다"며 "경제논리로 작품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우리 미술의 맥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헌신한 선배 작가에 대한 존중과 신뢰의 마음을 담아냄으로써, 남은 후배 미술가들에게 예술가로서의 긍지를 더하는 계기가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행사 개막식에선 그동안 마니프에 초대됐던 2000여명의 후배 작가들이 마음을 모은 공로패를 유가족 대표에게 전달한다.

샤흘르벨 &lt;Aster celeste&gt; 264×295cm Oil on canvas 1996

샤흘르벨 <Aster celeste> 264×295cm Oil on canvas 1996

썝蹂몃낫湲 븘씠肄

유희영 <2014-R-2> 120×120cm 캔버스에 유채 2014

유희영 <2014-R-2> 120×120cm 캔버스에 유채 2014

썝蹂몃낫湲 븘씠肄

모용수 <사랑합니다> 100×55cm Oil on canvas 2014

모용수 <사랑합니다> 100×55cm Oil on canvas 2014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와 함께 평소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원로작가들의 작품들도 만나볼 수 있다. 마니프는 매번 1층 전시실에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은 물론 각 장르별 대표 원로작가들을 최소 10명 이상 초대하고 있다. 김영석 마니프조직위원회 대표는 "원로작가는 한국 현대미술의 뿌리이자 근간이다. 최근 한국 현대미술이 다양한 트렌드로 세계 미술계에서 큰 주목을 받을 수 있는 것 역시 그동안 원로작가들의 남다른 열정과 역할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마니프아트페어가 추구하는 가장 큰 가치는 바로 세대를 초월한 한국 현대미술의 정체성 확립"이라고 강조했다. 1995년 첫 회 마니프에 참여했고 이번 초대전에서도 작품을 내놓을 유희영 작가는 "첫 마니프 당시 세계적인 굴지의 작가들과 평론가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며 "이곳을 거쳐간 작가들에게 영향력있는 경력을 준 마니프가 꾸준히 이어간 점은 미술사적으로도 큰 공적이라고 본다"고 소회했다.

부대행사 중에는 2층에 마련된 ‘중국 현대미술 작가전’도 눈여겨 볼만하다. 북경 중앙미술학원을 비롯해 중국 전역에서 선발된 12명의 작가들이 100여점을 출품하며, 개막식에 맞춰 중국 초대작가들이 전원 귀국할 예정이다. 적게는 20대에서 많게는 50대 이상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감성으로 전하는 중국 현대미술 트렌드를 보여줄 예정이다.
마니프의 매력 중 하나는 작가의 역량을 살펴볼 수 있는 개인전 형식이라는 점이다. 보통 다른 아트페어가 대부분 수백만원의 부스비를 받고 장소를 제공하는 수준에서 머물지만, 마니프에서 가장 규모가 큰 '전년도 공모전 수상작'들은 젊은 작가들을 발굴하고, 각 개인 부스에 상주하고 있는 작가에게 작품의 제작과정과 주제를 직접 들을 수 있는 강점이 있다. 2013년 마니프 대상에는 곽석손 작가의 '축제', 특별상에는 이재선 '경(景)-거울 호수'가 선정됐다. 우수작가상으론 모용수 작가의 '사랑합니다'가 뽑혔다. 입장료 일반인 6000원, 초·중·고 학생 5000원. 문의 02-514-9292.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