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박원순 아들 병역문제 재점화…"부적절vs 의혹 해소"

최종수정 2014.10.14 23:23 기사입력 2014.10.14 15:23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병무청·검찰에서 정리된 문제…가족 사생활 지켜져야"
정용기 "남이 하면 불륜이고 내가 하면 로맨스냐…의혹 해소해야"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서울시에 대한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박원순 시장의 아들 병역 의혹 문제가 재점화 되면서 박 시장과 여당 의원들 간에 짧은 신경전이 벌어졌다.

정용기 의원(새누리당·국회 안전행정위원회·대전 대덕)은 14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박 시장 측이 아들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양모씨 등 8명을 서울지검에 고발했다"며 "이후 피고소인들은 공식 재판을 요구하는 반면, 시장 측에서는 재판을 정식으로 밟는 대신 약식기소를 요구한 걸로 알고 있는데 그런 요청을 했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 시장은 "선거 후 정몽준 전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와 서로 화해하기로 하면서 선거 중에 있었던 소를 취하했지만, 친고죄가 아니어서 계속 수사가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있다"며 "이미 병무청·검찰청에서도 조사돼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죄없는 가족들을 이런 식으로 끌어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정 의원은 지속적으로 의혹 해소를 제기하며 박 시장을 압박했다. 정 의원은 "박 시장에게 죄가 있다는 것이 아니라, 여전히 많은 언론과 국민들이 의아해 하고 있는 만큼 정식 재판으로 가는 것이 어떻겠냐는 취지에서 여쭤보는 것"이라며 "가족과 관련된 사적인 부분이라 할 지라도 선거에서 자제의 병역 만큼은 덮을 수 없다는 국민적 합의가 있기 때문에 깨끗하게 정리해야 한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 역시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가족의 문제가 공공이익과 관련되거나 직무와 관련해 문제된다면 당연히 지적하고 문제삼을 수 있다"며 "그렇지 않은 경우엔 사생활 침해로 가족들 역시 많은 고통을 받게 된다"고 입장을 고수했다.
논쟁이 이어지자 여·야 의원들 모두 지원사격에 나섰다. 강기윤 의원(새누리당·국회 안전행정위원회·경남 창원 성산)은 의사진행발언을 요청해 "국정 감사장에서 이런 질문이 맞니, 안 맞니를 따지면 안 되고 시정해 주셔야 한다"며 "시장이 1000만 시민을 대표하는 분인 만큼, 신뢰받기 위해 한 두 사람의 의혹도 이 자리에서 해명할 기회를 드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유대운 의원(새정치민주연합·국회 안전행정위원회·강북 을)은 "국정감사인 만큼 시가 국비를 투입한 분야에 대한 문제가 있었는지, 또 문제가 있다면 중앙정책을 어떻게 끌고갈 지를 결정하는 자리가 안전행정위원회다"라며 "선거과정에서 일어난 개인적인 문제, 무혐의 처분 받은 문제 등을 이야기 할 수는 있지만 해명기회를 반드시 주셔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해 진영 국회 안전행정위원장(새누리당·서울 용산)은 "법으로는 지방자치단체 국정감사에서 국가위임사무, 국고예산지원사업에 대해 감사하는 것으로 돼 있다"면서도 "질의가 이어지다 보면 개인적 문제까지 질문하게 되는데, 정치인·연예인 등도 다른 나라에서는 사생활에 제한이 생긴다는 점을 감안해 원칙과 유연성을 가지고 국감을 진행했으면 좋겠다"고 중재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