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도 11월부터 전체택시 82% '안심귀가서비스'

최종수정 2014.10.14 11:45 기사입력 2014.10.14 11: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내 3만여대의 택시가 '안심귀가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는 도내 전체 택시의 82%에 해당한다.

경기도는 11월부터 도내 28개 시ㆍ군에서 본격적인 택시 안심귀가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택시 안심귀가 서비스는 택시 조수석에 부착된 NFC(근거리무선통신) 장치에 스마트폰을 대면 택시 회사 이름, 차량 번호, 연락처, 승차시간 등 탑승 정보가 가족ㆍ지인 등에게 실시간으로 전송되는 서비스다.

도는 현재 11개 시ㆍ군에서 이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도는 이 서비스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이 좋음에 따라 이를 11월부터 28개 시ㆍ군으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도는 NFC태그 부착 택시를 종전 1만847대에서 2만9998대로 늘린다. 이는 도내 전체 택시(3만6819대)의 82%에 해당한다.

도는 현재 보조석 머리받침대 1곳에 설치돼 있는 NFC 태그를 보조석 대시보드와 운전석 머리받침대 등에도 추가 설치한다. 보조석 머리받침대에만 NFC태그가 있어 뒷좌석 승차자만 볼 수 있다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조치다.
택시안심귀가서비스를 이용하려면 NFC 기능이 탑재된 휴대전화가 필요하다. 이용 전 휴대전화 환경설정에서 NFC 읽기ㆍ쓰기 기능을 활성화해야 한다.

사용자는 휴대전화에 경기도 택시안심서비스 앱을 설치해야 하다. 택시 승하차 정보를 전송할 보호자의 휴대전화 번호를 최대 10명까지 등록할 수 있다.

이영종 도 택시정책과장은 "택시안심 귀가 서비스가 도 전역으로 확대 시행되면 범죄예방 효과와 더불어 여성, 학생, 노약자 등이 현재보다 편리하게 언제 어디서나 안심하고 택시를 이용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