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라운제과, '세균 웨하스' 알고도 그대로 유통해…"이거 괘씸하네"

최종수정 2014.10.10 18:04 기사입력 2014.10.10 18:04

댓글쓰기

크라운제과 CI

크라운제과 CI


크라운제과, '세균 웨하스' 알고도 그대로 유통해…"이거 괘씸하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크라운제과의 유기농 웨하스 등의 제품에서 식중독 균이 검출됐다. 크라운제과는 이 사실을 알고도 제품을 그대로 유통시킨 것으로 드러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서울서부지검 부정식품사범 합동수사단(단장 이성희 부장검사)은 9일 기준치 이상의 세균이 검출돼 폐기해야 할 제품을 5년간 시중에 유통시킨 혐의(식품위생법 위반)로 크라운제과 생산담당이사 A씨 등 임직원 3명을 구속 기소하고 공장장 B씨 등 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전했다.

자가 품질검사에서 이런 부적합 결과가 나오면 반드시 보건당국에 신고토록 돼 있지만 이들은 임의로 재검사를 한 뒤 시중에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유기농 웨하스'와 '유기농 초코웨하스' 등 2개 제품에 대한 자가 품질검사 결과 기준치 이상의 미생물과 식중독균이 검출됐는데도 지난 2009년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약 31억원어치를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식중독 균이 검출 된 과자는 주로 충북 진천 공장에서 제조됐다. 검찰은 청소하기 어려운 배관 구조 등 설비 문제로 인해 세균이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크라운제과 세균 웨하스, 진짜 충격이다" "크라운제과 세균 웨하스, 이게 뭐야" "크라운제과 세균 웨하스, 배신감 느껴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