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넥슨, '작은 책방 95호점' 제주대학교병원 내 설립

최종수정 2014.10.10 11:03 기사입력 2014.10.10 11:03

댓글쓰기

넥슨은 작은책방 95호점을 제주대학교 병원 내 설립했다.

넥슨은 작은책방 95호점을 제주대학교 병원 내 설립했다.



-다양한 연령대 어린이를 위한 600여권의 도서 비치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넥슨(대표 박지원)은 지난 8일 제주시 아라1동에 위치한 제주대학교병원(병원장 강성하) 에서 ‘넥슨작은책방’ 95호점 개소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작은 책방 95호점은 입원과 치료 때문에 학교에 다니기 어려운 건강장애학생들을 위해 소아병동 내 병원학교다. 책방 내에는 다양한 연령대의 어린이를 위한 총 600여 권의 도서가 비치했다.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수업 병행을 위한 화상강의 시스템과 컴퓨터도 비치됐다.

제주대학교 병원학교는 내년 3월부터 정식 운영되며, 연간 30명 어린이들의 치료와 학업을 이어가는 공간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강성하 제주대학교병원 원장은 “도내 첫 병원학교를 만드는데 마음을 다해 지원해 준 넥슨에 감사한다”며 “어린이들이 치료와 학습을 이어가 건강한 사회인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학교 운영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넥슨 사회공헌실 박이선 실장은 “제주 어린이들을 위한 병원학교 설립에 넥슨작은책방이 힘을 보태 기쁘다”며 “이곳을 찾은 어린이들이 아픔을 이겨내고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넥슨 작은책방은 2004년 시작된 넥슨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로 어린이들에게 독서를 통해 지식을 쌓을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해주고자 시작됐다. 현재 국내 지역아동센터 및 기관 등 91곳, 해외 3곳으로 총 94개가 책방이 설립돼 운영 중이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