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괴물 영지버섯 발견, '남자 8명' 동원해 캐낼 정도…220㎏ 무게에 입이 '쩍'

최종수정 2014.10.10 12:21 기사입력 2014.10.10 07:29

댓글쓰기

초대형 괴물 영지버섯 [사진=베트남 일간지 투오이쩨 캡쳐]

초대형 괴물 영지버섯 [사진=베트남 일간지 투오이쩨 캡쳐]


괴물 영지버섯 발견, '남자 8명' 동원해 캐낼 정도…220㎏ 무게에 입이 '쩍'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베트남 중부 고원지대에서 220㎏에 달하는 초대형 영지버섯이 발견돼 화제로 떠올랐다.
8일 뚜오이쩨 등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부닥락 성의 한 농부가 최근 산악지대에서 신비의 불로초로 알려진 거대 영지버섯을 발견해 인근 마을 한 주민에 2억 동(1000만원)에 팔았다.

'괴물 영지버섯'을 구매한 다오 득 다오 씨는 남자 8명을 동원해 이를 캐내고 나서 차량으로 집까지 운반하는데 진땀을 흘렸다. 이는 무게가 220㎏, 길이는 1.7m의 초대형 크기다.

괴물 영지버섯은 혀를 내민 두꺼비 형상을 갖추고 있어 더욱 주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그가 괴물 영지버섯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재하자 하노이의 한 부호가 7억 동(3500만원)을 제시하며 판매를 제안한 데 이어 한 중국인은 10억 동(5000만원)에 넘겨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그는 "영지버섯의 나이와 품질을 제대로 평가받아 당국의 공인을 받을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며 판매를 거절했다.

불로초로도 불리는 영지버섯은 중국과 한국 등 아시아 국가들에서 중요한 전통 약재로 쓰이고 있으며, 조류인플루엔자(AI)와 심장질환, 간 질환은 물론 암 치료에도 효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불로초라 불린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