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승원 이수진 부부, 과거 새삼 화제… 차노아까지 '다정한' 가족사진 눈길

최종수정 2014.10.09 17:41 기사입력 2014.10.09 17:41

댓글쓰기

차승원 부인 이수진 미니홈피 [사진=이수진 미니홈피 캡쳐]

차승원 부인 이수진 미니홈피 [사진=이수진 미니홈피 캡쳐]


차승원 이수진 부부, 과거 새삼 화제… 차노아까지 '다정한' 가족사진 눈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차승원 아들 친부 소송 논란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차승원의 아내 이수진의 미니홈피에 게재된 차노아의 어린 시절 모습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차승원 부인 이수진 씨의 싸이월드 미니홈피 '노아 맘, 예니 맘'에는 아들 차노아와 딸 차예니의 어린 시절 모습과 다정한 차승원 가족들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차승원은 딸 차예니의 생일 파티 사진에서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으며, 아들 차노아는 아역배우 못지않은 뚜렷한 이목구비의 외모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수진 씨의 미니홈피 대문에는 "네가 알고 있는 게 진실일까?"라는 의미심장한 문구가 눈길을 끈다.
현재 이수진 씨의 미니홈피와 트위터는 최근 몇 년 째 업데이트가 되지 않는 상태다.

한편 차승원은 지난 6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당시 아내와 이혼한 전남편 사이에 태어난 세살배기 아들을 항상 마음으로 낳은 아들이라 굳게 믿었다"면서 "지금도 그때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차노아의 친부라고 주장하는 조모 씨는 지난 7월 차승원·이수진 부부가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면 1억여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조씨는 이수진 씨가 차승원과 결혼하기 전 자신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이가 차노아인데 차승원이 직접 낳은 아들인 것처럼 행세해 본인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지난 7월 서울중앙지법에 차승원과 부인 이수진 씨를 상대로 1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소송을 청구했다.

이수진 차승원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수진 차승원, 차노아 아기 때도 차승원 판박인데" "이수진 차승원, 차노아 잘 해결됐으면" "이수진 차승원 위기 속에 가족사랑 더 끈끈해졌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