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AG]男 복싱 함상명, 밴텀급 제패…'金' 획득

최종수정 2014.10.03 16:42 기사입력 2014.10.03 16:41

댓글쓰기

남자 복싱대표팀 함상명[사진=인천 AG 공식 홈페이지]

남자 복싱대표팀 함상명[사진=인천 AG 공식 홈페이지]


[인천=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함상명(19·용인대)이 2014 인천아시안게임 한국 복싱에 두 번째 금메달을 선사했다.

함상명은 3일 인천 연수구 선학동 선학체육관에서 열린 장지아웨이(25·중국)와의 대회 남자 복싱 밴텀금(56㎏) 결승전에서 심판 판정 3-0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앞서 열린 라이트 플라이급(46~49㎏)에서 신종훈(25·인천광역시청)이 우승한 데 이어 함상명도 정상에 오르며 한국 복싱은 2002년 부산 대회 이후 아시안게임 최다 금메달에 도전하게 됐다.
앞서 한국 복싱은 부산 대회 당시 금메달 세 개, 은메달 두 개, 동메달 다섯 개를 따내며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2006년 도하 대회에서는 은메달 세 개와 동메달 한 개, 2010년 광저우 대회 때는 동메달 한 개에 그치며 주춤했다. 현재는 라이트헤비급 김형규(22·한국체대)가 결승에 올라 있어 추가 메달 획득이 가능할 전망이다.

경기에서 함상명은 초반 힘을 앞세운 상대와 어려운 승부를 했다. 분위기 전환에 성공한 시기는 2라운드 중반 이후. 장지아웨이가 체력 저하를 보이며 주춤했고, 그 틈을 타 함상명은 안면에 세 차례 연타를 성공하는 등 반격을 시작했다.

마지막 라운드 두 선수는 서로 주먹을 주고받으며 난타전 양상을 보였지만 유효타에서 함상명이 앞섰다. 결국 함상명은 심판 전원 판정승(29-28, 29-28, 29-28)으로 금메달을 확정했다.
밴텀급 동메달은 준결승에서 함상명과 장지자웨이에 진 카이랏 예랄리예프(24·카자흐스탄)와 마리오 페르난데스(21·필리핀)에게 돌아갔다.

한편 라이트웰터급(64㎏)에서 우승에 도전한 임현철(19·대전대)은 마수크 우티차이(24·태국)와의 결승전에서 심판 판정 1-2로 패해 아쉽게 은메달에 그쳤다. 이번 대회 현재까지 한국 복싱은 금메달 두 개와 은메달 두 개를 획득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