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AG]정다소미, 양궁 여자 리커브 개인·단체 2관왕

최종수정 2014.09.28 19:26 기사입력 2014.09.28 16:13

댓글쓰기

정다소미[사진=김현민 기자]

정다소미[사진=김현민 기자]


[인천=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다소미(24·현대백화점)가 양궁 2관왕에 올랐다.

정다소미는 28일 계양아시아드양궁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여자 리커브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대표팀 동료 장혜진(27·LH)을 세트점수 7-1(30-28 29-29 29-28 30-28)로 꺾고 금메달을 따냈다. 앞서 열린 단체전 우승에 이은 대회 2관왕이다.
세계랭킹 2위 정다소미와 5위 장혜진은 초반부터 10점을 쏘며 양보 없는 접전을 했다. 정다소미가 1세트에 10점 세 발을 연속으로 꽂아 기선을 제압했다. 장혜진도 10점 두 발을 쏘며 따라붙었으나 한 발이 8점을 기록해 세트점수 0-2로 뒤졌다.

두 번째 세트에서도 10점 행진이 계속됐다. 정다소미와 장혜진은 나란히 29점을 기록해 한 점씩 나눠가졌다. 승부는 3세트에서 갈렸다. 정다소미가 9점, 10점, 10점을 쏘며 8점, 10점, 10점을 기록한 장혜진을 29-28로 제치고 5-1로 앞서 나갔다. 마지막 4세트에서도 정다소미는 10점 세 발을 연속으로 과녁에 꽂으며 9점 두 개와 10점 하나를 쏜 장혜진을 제압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