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출입 교역조건 넉달째 악화

최종수정 2014.09.23 12:00 기사입력 2014.09.23 12:00

댓글쓰기

순상품교역조건추이(자료:한국은행)

순상품교역조건추이(자료:한국은행)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수출입 상품의 교역 조건이 넉달째 나빠졌다. 수출가격은 떨어졌는데 국제 원자재가 상승 등으로 수입가격 등은 오른 탓이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8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순상품교역조건지수(2010년 100기준)는 지난달 89.62로 1년전보다 0.9% 하락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한 단위의 수출대금(달러 기준)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나타낸다. 수출물가지수를 수입물가지수로 나눠 100을 곱해 구한다.

기준년인 2010년에 한 단위를 수출해 벌어들인 돈으로 상품 100개를 수입할 수 있었다면, 이제 89.62개를 수입할 수 있다는 뜻이다.

작년의 같은 기간과 견줘본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지난 5월 0.4%, 6월 1.3%, 7월 1.9% 떨어졌다. 8월 낙폭(0.9%)은 7월에 비해 줄었지만 넉달째 교역조건이 악화되고 있다.
지난달 수출가격지수는 0.2% 하락했지만 수입가격은 0.7% 오른 데 따른 것이다.

정귀연 한은 물가통계팀 과장은 "석유제품 등을 포함한 수출물가는 내린반면 원유나 천연가스 공산품 수입물가가 오르면서 전반적인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총 수출대금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지수화한 소득교역조건지수는 111.87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6% 내렸다.

수출물량지수는 124.83로 1년 전 보다 0.3%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비금속광물제품(23.6%), 제1차 금속제품(10.6%), 음식료품(10.6%)의 수출 증가 폭이 컸던 반면 수송장비(-14.8%), 섬유및가죽제품(-8.3%)는 감소했다. 수출금액지수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0.1% 올랐다.

수입물량지수도 111.96으로 3.1% 상승했다. 수송장비(16.4%), 기타제조업제품(14.3%), 섬유및가죽제품(12.2%), 음식료품(10.8%)의 수입이 상대적으로 많이 늘었다. 수입금액지수는 3.9% 올랐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