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녹지비율 가장 높은 도시 '울산'…'서울' 꼴찌

최종수정 2014.09.23 06:00 기사입력 2014.09.23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전국에서 녹지비율이 가장 높은 도시는 울산으로 나타났다.

23일 환경부가 2013년도 국토 표면 전자지도(토지피복지도)를 분석한 결과, 전국 광역시별 녹지비율이 가장 높은 도시는 울산으로 69.8%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대구(61.1%), 대전(58.8%) 순이며 녹지비율이 가장 낮은 도시는 서울(30.2%)로 나타났다.

토지피복지도는 국토의 표면현황을 물리적 특성 및 환경적 의미에 따라 분류하여, 동질의 특성을 지닌 구역을 색깔로 구분해 표현한 지도다.

녹지비율은 행정구역 면적 대비 총 녹지면적을 의미하며, 녹지면적은 삼림지역과 초지에 해당하며 논이나 밭 등의 농경지는 녹지면적에 포함되지 않는다.
대표적인 공업 도시인 울산이 전국 광역시 중 녹지비율 1위를 차지한 이유로 환경부측은 시 행정구역에 가지산과 신불산을 포함한 산림이 약 61%를 차지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울산은 불투수층(不透水層) 비율이 11.6%로 나타나 전국 광역시 중에서 가장 낮았다. 반면 녹지비율이 가장 낮은 서울은 불투수층 비율이 전국 최고인 57.2%를 기록했다.

녹지비율이 높을수록 낮게 나타나는 불투수층은 토지표면이 포장이나 건물 등으로 덮여 빗물이 땅속으로 스미지 않는 면적을 의미한다.

도별 녹지비율은 강원도 84.5%, 경상북도 75.9%, 경상남도 71.1%, 충청북도 68.9%, 경기도 56.4%, 전라북도 56.3%, 전라남도 55.9%, 충청남도 49.3%, 제주특별차치도 48.9%로 나타났다.

특히 청정지역으로 알려진 제주특별자치도의 녹지비율이 전국 도중에 가장 낮은 이유는 화산지형의 특성상 밭농사와 과수원이 발달하여 전체면적의 38.2%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북과 전남, 충남 역시 녹지면적에 포함되지 않는 논과 밭이 많기 때문에 녹지비율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왔다.

이준희 환경부 정보화담당 과장은 "불투수층 비율이 높으면 그만큼 빗물이 땅속으로 스며들지 않아 물 순환구조에 영향을 준다"며 "집중호우 시 도시침수, 지하수 고갈, 하천의 수질 저하 등의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