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ㆍ달러 환율 상승률 주요 통화 중 최고

최종수정 2014.09.22 08:42 기사입력 2014.09.22 07: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최근 엔·달러 환율 상승률이 주요 통화 중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두 달 전과 비교했을 때 7% 이상 올랐다.

22일 국제금융센터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18일을 기준으로 엔·달러 환율은 108.69엔이었다. 이는 두 달 전인 7월18일(101.34엔)보다 7.3% 상승한 것이다.

같은 기간에 주요 아시아 국가들의 통화 환율을 살펴보면 한국 원화가 1.4% 올랐고 인도네시아 루피아 3.1%, 필리핀 페소 2.1%, 싱가포르달러 2.1%, 대만달러 1.4%, 말레이시아 링깃 1.4%, 태국 바트 0.3%가 각각 상승했다. 홍콩달러는 거의 변동이 없었다.

반면 유로존 유로는 4.4%, 중국 위안화는 1.1% 내려갔다. 미국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아시아 신흥국을 비롯한 주요국 통화가 약세를 나타냈고 특히 일본 엔화는 일본 정부의 엔저 정책까지 맞물리며 환율 상승 폭이 가장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 같은 변화로 국내 수출기업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미국 달러화 강세로 유동성이 축소된 상황에서 엔화 가치 하락으로 경쟁력을 위협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