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끼 혼혈, 아버지는 필리핀-스페인…어머니는 한국인

최종수정 2014.09.18 08:54 기사입력 2014.09.18 08:54

댓글쓰기

'일리네어 레코즈' CEO 도끼의 어릴 적 모습[사진출처=도끼 인스타그램 캡처]

'일리네어 레코즈' CEO 도끼의 어릴 적 모습[사진출처=도끼 인스타그램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도끼 혼혈, 아버지는 필리핀·스페인 혼혈 어머니는 한국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힙합레이블 '일리네어 레코즈'의 CEO 도끼(Dok2, 이준경)가 혼혈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도끼는 필리핀과 스페인 혼혈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라이브 연주 일을 하였고 친형은 힙합 앨범을 낸 뮤지션이다.

도끼가 예명이 된 이유는 머리를 밀고 선명한 두 줄을 남기는 헤어스타일을 고집해왔는데 주변 사람들이 "도끼 찍힌 자국같다"고 말해 그때부터 예명을 '도끼'로 사용해왔다고 알려졌다.

도끼는 지난 7월 자신의 어릴적 사진을 공개하며 "어릴 때 사진 발견. 몇 살 때이려나. 저 때도 지금도 날 모르면 아무도 나에게 한국말로 말 걸지 않았다"는 글을 게재해 혼혈임을 간접적으로 알렸다. 사진 속 도끼는 뽀얀 피부에 커다란 눈망울로 귀여운 외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도끼 혼혈 사실을 접한 네티즌은 "도끼 혼혈, 어쩐지 외국느낌이 났어" "도끼 혼혈, 일리네어 화이팅" "도끼 혼혈, 역시 한국에선 나올 수 없는 보이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